3월 25일 금요일

 

창세기 50장 20-21절

20. 당신들은 나를 해하려 하였으나 하나님은 그것을 선으로 바꾸사 오늘과 같이 많은 백성의 생명을 구원하게 하시려 하셨나니 

21. 당신들은 두려워하지 마소서 내가 당신들과 당신들의 자녀를 기르리이다 하고 그들을 간곡한 말로 위로하였더라 

최악의 지점이 회복의 반등점이다. 요셉의 형들은 자신들을 향한 요셉의 선대에 이유가 있다고 생각했다. 바로, 아버지 ‘야곱’의 피를 나눈 형제이었기 때문이라고 여겼다. 형들은 아버지 야곱의 생명을 곧 자신들의 안전을 보장받는 일종의 장치로 여길 수밖에 없었다. 

아버지 야곱이 죽자 형들은 불현듯 불안감에 휩싸이기 시작했다. 형들은 동생 요셉을 찾아가 그 앞에 엎드렸다. 이제는 요셉의 형제 됨을 포기하고 자신들을 종으로 받아 달라고 요청했다. 형제들의 어머니는 모두 달랐지만, 아버지는 한사람 야곱으로 같았다. 그러나 형들은 16절에서 ‘당신의 아버지’라는 뜻의 히브리어 ‘아비카’라는 표현을 썼다. 자신들과 요셉의 신분이 다름을 피력하며 드러내는 부분이다. 살고 싶은 형들의 간절한 마음이 ‘우리’ 아버지가 아닌 ‘당신의’ 아버지로 표현된 것이다. 

이에 대한 요셉의 대답은 실로 놀랍다. 먼저 요셉은 사람을 정죄하는 것이 자신의 권한이 아니고, 하나님의 영역임을 선포했다. 연이어 지금까지 자신의 인생 가운데 역사하신 하나님의 자비로우시고 위대하신 성품을 나눴다. 요셉에게 하나님은 언제나 최악의 상황을 역전 시켜 가장 좋은 것으로 베푸신 분이셨다. 그 하나님이 선으로 악을 대신할 것을 선포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형제들이 가진 걱정과 두려움을 넘어서 그들의 자녀들도 보호하고 지킬 것을 약속하며 위로하였다. 

하나님은 상황을 역전시키시는 분이다. 우리가 처한 최악의 상황도 그분의 손에 붙들리면 최선의 상황이 된다. 

나에게 있어서 하나님 앞에 맡겨야 할 상황은 무엇인가? 내 삶 속에 그분의 역사하심을 기대하며 어떤 기도로 나아갈 것인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