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0일 금요일

 

잠언 19장 31-33절

31   생명의 경계를 듣는 귀는 지혜로운 자 가운데에 있느니라

32   훈계 받기를 싫어하는 자는 자기의 영혼을 경히 여김이라 견책을 달게 받는 자는 지식을 얻느니라

33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은 지혜의 훈계라 겸손은 존귀의 길잡이니라

순종의 다른 이름은 겸손이다. 지혜로운 자에게 필요한 것은 순종임을 교훈한다.

“생명의 경계를 듣는 귀는 지혜로운 자 가운데에 있느니라”. 여기서 ‘경계’는 ‘책망’, ‘견책’을 뜻한다. 지혜로운 자의 귀는 생명의 ‘책망’을 듣는다. 이 책망을 통해 생명의 길을 걸어갈 수 있다. 반대로 책망에 순종하지 않으면, 멸망의 길로 갈 수밖에 없다. 그래서 훈계받기를 싫어하는 자는 자기의 영혼을 경히 여기는 것과 같다. 스스로 영혼을 죽이는 길을 가는 것이다. 따라서 ‘견책’을 달게 받는 것이 지혜로운 자의 모습이다. 

다윗이 위대한 이유는 ‘견책’을 달게 받을 줄 아는 자였기 때문이다. 정욕에 눈이 멀어 밧세바를 범하고 살인을 저질렀다. 다윗은 그렇게 문제가 마무리되었다고 생각했으나 하나님은 나단 선지자를 보내셨다. 다윗은 나단을 통한 하나님의 견책을 듣고 부인하지 않았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하나님의 견책을 듣고 다윗은 회개했고 징계마저 순종했다. 이러한 다윗에게 하나님은 솔로몬을 주셨다.

견책을 달게 받기는 쉽지 않다. 모두 내려놓아야 하기 때문이다. 왕관마저 내려놓는 겸손함이 있어야 한다. 그 후에야 견책을 따를 수 있다. 순종을 위해서는 겸손이 필요하다. 하나님의 말씀 앞에서 겸손히 따를 때 하나님을 경외하는 지혜로운 자가 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