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9일 목요일

 

잠언 25장 15절

오래 참으면 관원도 설득할 수 있나니 부드러운 혀는 뼈를 꺾느니라

 

이를 닦지 않으면 악취가 나듯 악한 자의 말은 냄새가 난다. 악한 자는 말만 그럴까? 심지어 행동도 그렇다. 그러나 선한 말과 행동은 큰 고통을 피해간다.  ‘부드러운 혀는 뼈를 꺾느니라’라는 표현은 당시의 숙어적 표현이다. 단단한 뼈를 꺾는 혀는 ‘화술’을 뜻하는 비유다. 부드러운 말이 어려운 일들을 해결할 수 있다는 의미다. 

잠언은 우리 주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일들에 대한 지혜로운 대처법을 몇 가지 가르친다. 

1) 첫 번째는 절제이다. 

자연산 꿀은 당시에 발견하기 어렵고 매우 달고 맛이 있다. 한꺼번에 먹기는 쉬운데 그렇게 먹으면 탈이 난다고 한다. 또한, 좋은 이웃이라도 지나치게 자주 방문하면 폐를 끼쳐서 결국 관계가 틀어지고 미움을 받게 될 것이라고 한다.

2) 두 번째는 진실함이다. 

이웃에게 거짓으로 증언하는 것은 그를 칼과 화살로 찌르고 곤봉으로 쳐서 살인하는 것과 같다고 한다. 이어서 환난의 때에 신실하지 못한 사람을 의지하는 것은 부러진 이로 먹고 골절된 발로 걷는 것과 같은 고통을 안겨줄 것이라고 한다.

3) 세 번째는 위로와 화해이다. 

마음이 무거운 사람에게 즐거운 노래를 부르는 것은 추운 날에 옷을 벗기고 상처에 식초를 붓는 것과 같은 고통이라고 한다. 상황과 때에 맞는 적절한 위로를 할 수 있어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