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6일 화요일

 

누가복음 6장 41-42절

41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고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42  너는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를 보지 못하면서 어찌하여 형제에게 말하기를 형제여 나로 네 눈 속에 있는 티를 빼게 하라 할 수 있느냐 외식하는 자여 먼저 네 눈 속에서 들보를 빼라 그 후에야 네가 밝히 보고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를 빼리라

인생의 길을 걸어갈 때 누구와 함께 걷는지가 중요하다. 시각장애인이 시각장애인을 인도한다면 둘 다 어려움에 부딪히게 된다. 예수님은 바리새인을 시각장애인으로 비유하셨다. 예수님이 누구인지 알지 못하는 바리새인은 빛을 볼 수 없는 사람과 같다. 어둠에 갇혀 있는 바리새인들의 제자가 되면 그와 같이 어둠에 갇혀 진정한 빛을 깨닫지 못하고 멸망하게 된다. 예수님은 이 비유를 통해 예수님을 따르라고 말씀하신다. 진정한 스승이신 예수님을 따르는 제자는 머리 되신 그리스도에게까지 범사에 자라가도록 노력해야 한다(엡 4:15). 

자신의 잘못을 보지 못하는 소경이 다른 사람의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것이 문제다. 41절에 ‘형제’에 해당하는 헬라어는 ‘아델푸’이다. 이 단어는 예수님의 이 말씀이 믿는 자들의 공동체를 향한 말씀이라는 것을 보여 준다. 죄인인 사람은 누구나 티든 들보든 눈에 가려져 있다. 우리가 반드시 인정해야 하는 부분이다. 그러니 내게 있는 것이 티인지 들보인지도 모르면서 남의 들보를 찾아내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내게 무엇이 들어있는지 찾는 것이 우선순위이다. 

이 사실을 잊고 누구의 것이 티냐, 들보냐를 따지려고 하니 분쟁이 일어나게 된다. 자신의 티를 보지 못하고 타인의 들보를 빼려는 자는 후에 그 비판하는 기준으로 하나님 앞에서 비판받는 날이 반드시 온다. 

좋은 열매는 포도나무이신 예수님께 붙어있는 가지에 맺힌다. 예수님의 가르침에 따르는 자는 반드시 좋은 열매를 맺는다. 영적 소경은 자신이 어디에 붙어있는지, 어떤 열매를 맺고 있는지 깨닫지 못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