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8일 월요일

 

누가복음 11장 29-30절

29 무리가 모였을 때에 예수께서 말씀하시되 이 세대는 악한 세대라 표적을 구하되 요나의 표적 밖에는 보일 표적이 없나니

30 요나가 니느웨 사람들에게 표적이 됨과 같이 인자도 이 세대에 그러하리라

하나님의 은혜는 심판을 피하게 하지만, 인간의 완악함은 그 은혜마저 피해간다. 유대인들은 주님께 메시아로서 표적을 보여달라고 요청하였다. 앞선 ‘바알세불’ 논쟁에서 일부 사람들이 주님께 표적을 요구하였다. 그들이 표적을 요구한 이유는 주님을 메시아로 영접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비난하고 모함하기 위해서였다. 이에 그들의 의도를 간파하신 주님은 본문에서 ‘요나의 표적’밖에 보일 표적이 없다고 말씀하셨다. 그들은 마음에 빛이 없어서 이미 주신 표적도 깨닫지 못하고 또다시 다른 표적을 구한 것이다.

그러나 주님은 어떤 표적도 그들에게 보이기를 원치 않으셨다. 

예수께서 말씀하시는 ‘요나의 표적’은 요나가 사흘 동안 물고기 배 속에 있다가 기적적으로 구출된 사건이었다. 요나는 후에 니느웨에서 하나님의 사역을 감당했다. 그러므로 니느웨 사람들에게는 요나가 하나의 표적이 되었다. 주님도 그와 같은 방법으로 하나님의 보내심을 받았다. 즉 예수께서 죽은 자들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시는 부활의 사건이 메시아 되심을 보여주는 결정적 표적이 될 것을 암시한다.

왜 이토록 유대인들은 표적을 구하였던 것일까? 주님께서 표적을 안 보여주신 것도 아니고, 보여주신 표적이 부족한 것이 아니었다. 주님은 수많은 병자를 고치고, 귀신을 내어 쫓으시고, 죽은 자를 살리셨다. 그런데도 그들은 왜 자꾸 새로운 표적을 요구한 것일까? 그것은 그들의 마음속에 주님을 메시아로 받아들이려는 믿음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들은 주님의 메시아 되시는 표적을 보고도 완악함으로 인해 또 다른 표적을 요구하였다. 결국, 그들은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 박는 죄를 범하였으며 그로 인해 하나님의 심판을 받았다. 죄인이 멸망하는 것은 하나님의 은혜가 부족해서가 아니다. 그것은 인간 자신이 완악하기 때문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