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9일 화요일

 

누가복음 12장 29-31절

29 너희는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하여 구하지 말며 근심하지도 말라

30 이 모든 것은 세상 백성들이 구하는 것이라 너희 아버지께서는 이런 것이 너희에게 있어야 할 것을 아시느니라

31 다만 너희는 그의 나라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런 것들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재물을 많이 가지려 할 때, 염려와 걱정도 많아진다. 탐욕에 대한 비유를 마치신 예수님은 재물에 대한 인식의 대안을 제시한다. 예수님은 음식보다 생명이, 의복보다 몸이 더 중요하다고 말씀하신다. 인간의 내적인 만족이 의식주를 해결하는 것에만 있지 않다는 것이다. 예수님은 제자들을 가르치기 위해서 자연에서 구체적인 예를 두 가지 들고, 인간에게서 한 가지 예를 든다. 유대인들에게 부정한 새로 여겨지는 까마귀까지도 하나님께서 먹이시는데, 제자들은 얼마나 더 보살피시겠냐는 것이다.

예수님은 또 들에 핀 백합화의 예를 든다. 이 꽃이 모든 영광을 누렸던 솔로몬의 것보다 더 아름답다고 말씀하신다. 백합화의 아름다움은 스스로 자라서 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돌보시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예수님의 제자들은 세상 사람들이 추구하는 먹는 것, 입는 것, 마시는 것에 대한 걱정에서 완전히 벗어나야 한다. 제자들이 추구해야 하는 삶은 의식주에 매이는 삶이 아니다. 하나님 나라, 곧 아버지의 나라를 찾는 삶이다. 이럴 때 의식주는 하나님께서 덤으로 주시는 것이다.

하나님의 나라는 구제하는 삶을 말한다. 물론, 이것이 하나님 나라를 추구하는 것의 전부는 아니다. 하지만,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하나님 나라를 추구하는 삶은 의식주만을 추구하는 삶과는 정반대이다. 

재물은 인생의 목적이 아니다. 제자들이 하나님의 자녀로 올바르게 살기 위한 중요한 수단이다. 다시 말해 재물은 하나님 나라를 추구하는데 중요한 수단이다. 그리스도인들은 재물의 올바른 사용을 통해 하나님 나라를 이 땅에 실현하는 믿음의 삶을 살아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