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5일 월요일

 

누가복음 14장 10-14절

10 청함을 받았을 때에 차라리 가서 끝자리에 앉으라 그러면 너를 청한 자가 와서 너더러 벗이여 올라 앉으라 하리니 그 때에야 함께 앉은 모든 사람 앞에서 영광이 있으리라

11 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12 또 자기를 청한 자에게 이르시되 네가 점심이나 저녁이나 베풀거든 벗이나 형제나 친척이나 부한 이웃을 청하지 말라 두렵건대 그 사람들이 너를 도로 청하여 네게 갚음이 될까 하노라

13 잔치를 베풀거든 차라리 가난한 자들과 몸 불편한 자들과 저는 자들과 맹인들을 청하라

14 그리하면 그들이 갚을 것이 없으므로 네게 복이 되리니 이는 의인들의 부활시에 네가 갚음을 받겠음이라 하시더라

갚을 수 없는 선행이 더욱 값지다. 예수님은 바리새인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두 가지의 교훈을 전하셨다. 먼저는 청함을 받은 사람들에 대한 교훈이다. 예수님이 초대받은 자리는 바리새인들 가운데 지도자가 베푼 식사 자리로 보인다. 따라서 그 자리는 높은 지위의 사람들이 참석했을 것이다. 서로 높은 자리에 앉으려는 이들에게, 예수님은 스스로 낮추어야만 높아질 수 있다는 진리를 말씀하신다. 

이 교훈은 단순히 식사 자리의 예절을 가르치기 위한 것만은 아니다. 이제 곧 죽음을 앞두신 예수님은, 종말론적인 해석을 독자들에게 생각하게 하신다. 짧은 이생의 삶에서 높은 자리에 앉은 이들은, 죽음 이후에는 어디에 앉게 될 것인가?

이어서 예수님은 당신을 청한 자에게도 하나의 교훈을 더하신다. “잔치를 베풀거든 차라리 가난한 자들과 몸 불편한 자들과 저는 자들과 맹인들을 청하라”(13절). 바리새파의 지도자가 청한 식사였기에, 그는 아마도 그의 지위에 합당한 이들을 초청하였을 것이다. 당대의 상류층들은 상호 초대하여 서로의 관계를 더욱 강화한다. 그러한 문화를 잘 알고 있었던 예수님은 사회적으로 신분이 낮은 사람들을 초청하라고 말씀하신다. 갚을 수 없는 선행을 베푸는 이들은 하나님 나라에서 보상을 받을 것이기 때문이다. 

현실적으로 불가능해 보이는 듯한 일을 지극히 당연히 행하라고 말씀하시는 주님의 명령이 우리에게 현실적 도전이 되길 축복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