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0일 토요일

 

누가복음 16장 9-13절

9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불의의 재물로 친구를 사귀라 그리하면 그 재물이 없어질 때에 그들이 너희를 영주할 처소로 영접하리라

10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된 자는 큰 것에도 충성되고 지극히 작은 것에 불의한 자는 큰 것에도 불의하니라

11 너희가 만일 불의한 재물에도 충성하지 아니하면 누가 참된 것으로 너희에게 맡기겠느냐

12 너희가 만일 남의 것에 충성하지 아니하면 누가 너희의 것을 너희에게 주겠느냐

13 집 하인이 두 주인을 섬길 수 없나니 혹 이를 미워하고 저를 사랑하거나 혹 이를 중히 여기고 저를 경히 여길 것임이니라 너희는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길 수 없느니라

불의한 청지기는 재물에 이용당하지만 지혜로운 청지기는 재물을 이용할 줄 안다. 무엇에 충성하는가가 그 사람의 정체성이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불의한 청지기의 비유를 통해 재물의 바른 사용에 대해 교훈하신다.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하는 자가 큰 것에도 충성한다(10절). 작은 것은 불의한 재물이고 큰 것은 참된 것을 의미한다(11절). 

‘참된 것’은 헬라어로 ‘토 알레세이온’이다. ‘참되신 하나님께 속한 것’이란 의미다. 세상 사람들에게는 재물이 크게 보이지만 영원의 관점으로 보면 가장 작은 것일 수 있다. 오늘 있다가 내일 사라지는 재물에 마음을 두고 그것을 크게 여기는 것은 어리석다. 재물이 삶을 안전하게 만들어주는 가장 큰 우산인 것처럼 생각하는 이들이 있다. 참으로 큰 것이 무엇인지를 모르는 사람들이다.

재물은 섬김의 대상이 아니라 충성되게 사용해야 할 자원일 뿐이다. 재물에 충성되지 못하다는 것은 재물을 어떻게 사용해야 할지를 모른다는 의미다. 재물을 자신의 욕망을 채우는 일에 사용하면 충성되지 못한 것이다. 재물의 주인이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용하지 않는 것은 불의한 일이다. 재물을 의미 있고 가치 있게 사용해야 한다. 불의한 청지기가 채무자의 빚을 탕감해 준 것처럼 궁핍하고 어려운 이를 돕는 것이 충성된 섬김이다. 그것이 재물이 아니라 하나님을 섬기는 가장 가치 있는 일이다. 그때 재물의 주인이신 하나님은 그에게 더 크고 중요한 일을 맡기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