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5일 목요일

 

누가복음 22장 54-62절

54 예수를 잡아 끌고 대제사장의 집으로 들어갈새 베드로가 멀찍이 따라가니라

55 사람들이 뜰 가운데 불을 피우고 함께 앉았는지라 베드로도 그 가운데 앉았더니

56 한 여종이 베드로의 불빛을 향하여 앉은 것을 보고 주목하여 이르되 이 사람도 그와 함께 있었느니라 하니

57 베드로가 부인하여 이르되 이 여자여 내가 그를 알지 못하노라 하더라

58 조금 후에 다른 사람이 보고 이르되 너도 그 도당이라 하거늘 베드로가 이르되 이 사람아 나는 아니로라 하더라

59 한 시간쯤 있다가 또 한 사람이 장담하여 이르되 이는 갈릴리 사람이니 참으로 그와 함께 있었느니라

60 베드로가 이르되 이 사람아 나는 네가 하는 말을 알지 못하노라고 아직 말하고 있을 때에 닭이 곧 울더라

61 주께서 돌이켜 베드로를 보시니 베드로가 주의 말씀 곧 오늘 닭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하심이 생각나서

62 밖에 나가서 심히 통곡하니라

교만한 자는 은혜를 잊고, 배신한다. 예수님은 결국 체포되었다. 그는 한순간에 죄인의 자리에 섰다. 베드로는 실망했다. 그는 예수님을 지키려고 칼을 들었다. 그러나 체포된 예수님을 바라보며 실망했다. 그리고 예수님을 부인했다. 그리고 후회했다. 심히 통곡했다. 예수님의 예언이 기억났기 때문이다. 자신은 그런 사람이 아닌 줄 알았다. 그런데 결국 그런 사람이었다. 

우리는 스스로 예수를 잘 믿는다고 생각한다. 자신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알고 보면 많은 사람이 그를 걱정한다. 그의 믿음이 얼마나 연약한지를 알기 때문이다. 자신의 진정한 모습에 대해 스스로는 모르지만, 다른 사람들은 아는 것, 그것이 우리 사람의 교만이다. 

예수를 부인하는 믿음은 다름 아닌 교만함을 말한다. 베드로처럼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교만이다. 베드로는 사람들과 함께 불을 피우고 앉아 있었다. 그 속에 숨어서 자신을 숨기려 했다. 그러나 그 불빛이 오히려 그를 드러나게 했다. 

이처럼 우리의 교만은 반드시 드러난다. 아무리 숨기려 해도 반드시 드러난다.  우리의 교만한 마음을 예수님 발 앞에 내려놓고 기도해야 한다. 은혜로 인해 덮어져야 한다. 불을 피우며 숨지 말고, 은혜 앞으로 나아가는 믿음이 되기를 소망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