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6일 금요일

 

누가복음 22장 63-71절

63 지키는 사람들이 예수를 희롱하고 때리며

64 그의 눈을 가리고 물어 이르되 선지자 노릇 하라 너를 친 자가 누구냐 하고

65 이 외에도 많은 말로 욕하더라

66 날이 새매 백성의 장로들 곧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모여서 예수를 그 공회로 끌어들여

67 이르되 네가 그리스도이거든 우리에게 말하라 대답하시되 내가 말할지라도 너희가 믿지 아니할 것이요

68 내가 물어도 너희가 대답하지 아니할 것이니라

69 그러나 이제부터는 인자가 하나님의 권능의 우편에 앉아 있으리라 하시니

70 다 이르되 그러면 네가 하나님의 아들이냐 대답하시되 너희들이 내가 그라고 말하고 있느니라

71 그들이 이르되 어찌 더 증거를 요구하리요 우리가 친히 그 입에서 들었노라 하더라

믿음은 타협이 아니라 선포하고 결단하는 것이다. 예수님은 체포되셨다. 제자들은 떠났고 베드로는 부인했다. 그리고 사람들에게 희롱을 당하고 폭행을 당했다(63절). 제자들은 그 희롱과 폭행을 두려워했다. 그래서 떠나고 부인했다. 그러나 예수님은 희롱과 폭행을 두려워하지 않으셨다. 담대히 복음을 선포하셨다. “인자가 하나님의 권능의 우편에 앉아 있으리라”(69절)라고 선포하셨다. 이처럼 믿음은 희롱과 폭행에도 두려워하지 않고 복음을 선포하는 것이다.

복음은 부탁이 아니라 명령이다. 믿어야만 하는 절대 의무의 명령이다. 지금 우리에게는 어떻게 적용될까? 이 정도의 희롱과 폭행은 거의 없는 시대이다. 그런데도 사람들의 조롱 섞인 말 한마디에 복음 선포를 양보한다. 폭행은 아니지만 어떤 피해를 두려워하여 복음을 타협한다. 이것은 베드로의 교만과 다를 바 없는 교만이다. 결코, 믿음이 부족해서가 아니다. 자신의 믿음에 쉽게 만족해 버린 교만이다. 

놀라운 사실은 우리의 부인에도 하나님은 여전히 일하신다는 점이다. 베드로의 부인에도 예수님은 계속 복음을 선포하셨다. “만일 이 사람들이 침묵하면 돌들이 소리 지르리라 하시니라”(눅19:40). 이 말씀처럼 하나님은 스스로 영광을 받으신다. 그리고 우리에게 또 말씀하신다. 예수님을 부인하는 교만을 버리고 돌아오라고 하신다. 크고 위대하신 아버지에게로 돌아오라고 하신다. 이후에 예수님은 부활하셔서 베드로를 찾아가신다. 베드로의 부인을 고백으로 바꾸신다. 이 은혜가 오늘 우리에게도 역사할 것임을 믿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