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9일 주일

 

출애굽기 7장 1-6절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볼지어다 내가 너를 바로에게 신 같이 되게 하였은즉 네 형 아론은 네 대언자가 되리니

2 내가 네게 명령한 바를 너는 네 형 아론에게 말하고 그는 바로에게 말하여 그에게 이스라엘 자손을 그 땅에서 내보내게 할지니라

3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고 내 표징과 내 이적을 애굽 땅에서 많이 행할 것이나

4 바로가 너희의 말을 듣지 아니할 터인즉 내가 내 손을 애굽에 뻗쳐 여러 큰 심판을 내리고 내 군대, 내 백성 이스라엘 자손을 그 땅에서 인도하여 낼지라

5 내가 내 손을 애굽 위에 펴서 이스라엘 자손을 그 땅에서 인도하여 낼 때에야 애굽 사람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리라 하시매

6 모세와 아론이 여호와께서 자기들에게 명령하신 대로 행하였더라

인간은 자신을 구속하는 여호와를 알아야 한다. 하나님 앞에 부름 받음에도 불구하고 모세는 핑계가 많은 사람이었다. 입이 둔한 자이기에 바로 앞에 서는 것이 어렵다고 호소했다. 그때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주신 말씀은 모세가 바로 앞에서 신과 같이 되는 것이었다. 이는 바로에게 두려움을 주는 존재가 되는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주어진 상황과 환경에 염려가 많은 모세에게 가장 큰 위로와 힘이 되는 말씀이기도 했다. 

‘볼지어다’라는 표현은 관심을 집중시키거나 상황의 반전을 강조할 때 쓰이는 단어이다. 두려움에 가득찬 모세의 생각과 마음을 환기시키는 하나님의 부르심이다. 하나님은 바로의 마음을 완고하게 하셨다. 모세를 통하여 하나님의 많은 기적과 표징을 나타낼 것임에도 불구하고 그의 마음은 변함없을 것이다. 여기에도 하나님의 이유와 목적이 있다. 하나님의 권능의 손이 애굽 전역에 펼쳐질 때 애굽 백성들은 여호와 하나님만이 참 신이심을 알게 될 것이다. 그 목적을 이루시기까지 바로의 완고함은 지속될 것이다.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 땅에서 구속해주신 가장 큰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여호와 하나님이 누구이신지 알게 하는 것이다. 물론 백성들의 괴로움과 신음을 듣고 언약을 기억하심도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부분은 모든 이가 여호와 하나님이 누구이신지 분명히 알고 인정하는 것이다. 하나님은 오늘도 이 땅을 살아가는 많은 이들이 하나님을 알기를 원하신다. 그리고 그 일에 우리를 들어 사용하기를 기뻐하신다. 

10월 9일 주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지난 한 주를 서로 못만나고 ZOOM 으로 예배를 드렸다고, 오늘 얼굴을 보며 예배드리는게 그렇게 좋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면서 코비드가 시작되었을 때, 그게 뭔지도 모르고 두렵기만 했던 그 당시, 어떻게 그 긴 세월을 서로 만나지 못하고 살았었나, 싶었네요.

    지난 주, 목사님께서 편찮으시다는 소식이 들려온 후, 많은 집사님들이 걱정하시고 또 기도하겠다고 하시며, 직접 전화를 주셔서는 안부를 물어봐주시고 (제가 뭘 알았겠어요) 문자들을 주시는지 제게는 감동이었습니다.
    실례가 될까봐 목사님께 직접 어쭙지 못하고 대신 교육부 연락병이던 이 사람에게 보내주신 걱정의 말씀들은 평소에 생각하지 못했던 것들을 느끼게해주었습니다.
    목사님은 우리에게 누구신지, 우리가 어떻게 섬겨드렸어야 옳았던건지, 항상 강건하게 잘 지내고계시리라 믿었던건 우리의 희망사항이 아니었는지.
    다급해진 우리는 이제야 비로소 감추었던 사랑을 표현하고, 걱정과 기도를 드러내면서 그렇게 일 주일을 보낸셈이 되었습니다.
    목사님께는 비몽사몽 괴로우셨을 그 시간에요.

    오늘 제직회때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는 어떠셨나요?
    마치 새로 출발하는 교회처럼 서로를 향하여 “사랑해요요요!” 하고 외치는 것처럼 보이지 않으셨나요?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교회를 이루어 가는 영광스러운 일에 바로바로 우리가 쓰임받게 되기를 바라고 기도하고 또한 기대하면서 이 글을 씁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