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7일 월요일

 

출애굽기 13장 1-10절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일러 이르시되

2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사람이나 짐승을 막론하고 태에서 처음 난 모든 것은 다 거룩히 구별하여 내게 돌리라 이는 내 것이니라 하시니라

3 모세가 백성에게 이르되 너희는 애굽 곧 종 되었던 집에서 나온 그 날을 기념하여 유교병을 먹지 말라 여호와께서 그 손의 권능으로 너희를 그 곳에서 인도해 내셨음이니라

4 아빕월 이 날에 너희가 나왔으니

5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6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7 이레 동안에는 무교병을 먹고 유교병을 네게 보이지 아니하게 하며 네 땅에서 누룩을 네게 보이지 아니하게 하라

8 너는 그 날에 네 아들에게 보여 이르기를 이 예식은 내가 애굽에서 나올 때에 여호와께서 나를 위하여 행하신 일로 말미암음이라 하고

9 이것으로 네 손의 기호와 네 미간의 표를 삼고 여호와의 율법이 네 입에 있게 하라 이는 여호와께서 강하신 손으로 너를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셨음이니

10 해마다 절기가 되면 이 규례를 지킬지니라

 

신앙의 핵심은 하나님의 구원을 기억하는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출애굽 전날인 유월절 밤에 애굽의 처음 난 것들을 치신다. 그리고 이스라엘을 재앙으로부터 보호해주신다. 이에 따라 애굽을 탈출하게 된 이스라엘은 광야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다.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사람이나 짐승을 막론하고 태에서 처음 난 모든 것은 다 거룩히 구별하여 내게 돌리라 이는 내 것이니라”. 여기서 하나님께 돌린다는 것은 ‘속하다’라는 의미이다. 다시 말해 초태생을 하나님께 속하게 하라는 것이다. 초태생이 하나님께 속하면, 나머지 곧 이스라엘 전체가 하나님께 속하는 것이 된다. 우리는 주일 하루를 하나님께 드린다. 이는 나머지 6일도 하나님의 것임을 고백하는 행위이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그들이 하나님께 속하는 방법을 말씀해 주신다. 그것은 바로 무교절을 지키는 것이다. 모세는 애굽에서 해방된 날을 기념하여 무교절을 지키라 말한다. 무교절에는 누룩을 제거하고 무교병을 먹으며 지내야 한다. 무교병은 유교병보다 맛이 없고 식감이 좋지 않다. 자녀는 부모에게 왜 유교병이 아니라 무교병을 먹어야 하는지 물어볼 것이다. 자연스레 부모는 자녀에게 이스라엘을 애굽에서 해방하신 하나님의 구원 역사를 이야기하게 된다.

무교절의 핵심은 하나님의 구원을 기억하는 것이다. 즉 하나님께서는 누누이 강조하셨던 무교절과 초태생 등에 관한 규례를 손의 ‘기호’와 미간의 ‘표’로 삼음으로 여호와의 율법을 상기하라 하신다. 손은 맥박이 뛰는 손목의 기반이 된다. 손에 기호로 삼으라는 것은 심장에서 동맥으로 피가 유입되듯, 하나님의 말씀이 몸 전체에 흘러야 함을 의미한다. 또한, 미간은 뇌가 위치한 이마와 맞닿아있는 곳이다. 미간에 표로 삼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항상 생각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결국, 말씀을 항상 간직하는 것이 하나님께 속하는 길이다. 

나는 구원의 하나님을 기억하기 위해 어떤 말씀을 마음에 품고 있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