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0일 목요일

 

출애굽기 14장 26-31절

26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네 손을 바다 위로 내밀어 물이 애굽 사람들과 그들의 병거들과 마병들 위에 다시 흐르게 하라 하시니

27 모세가 곧 손을 바다 위로 내밀매 새벽이 되어 바다의 힘이 회복된지라 애굽 사람들이 물을 거슬러 도망하나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을 바다 가운데 엎으시니

28 물이 다시 흘러 병거들과 기병들을 덮되 그들의 뒤를 따라 바다에 들어간 바로의 군대를 다 덮으니 하나도 남지 아니하였더라

29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은 바다 가운데를 육지로 행하였고 물이 좌우에 벽이 되었더라

30 그 날에 여호와께서 이같이 이스라엘을 애굽 사람의 손에서 구원하시매 이스라엘이 바닷가에서 애굽 사람들이 죽어 있는 것을 보았더라

31 이스라엘이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행하신 그 큰 능력을 보았으므로 백성이 여호와를 경외하며 여호와와 그의 종 모세를 믿었더라

우리가 잘 아는 개혁자 루터는 이렇게 말했다. “소망은 강한 용기요, 새로운 의지이다.” 소망을 품으면 믿음이 자란다. 현대인의 비극은 미래가 없다고 여기는 것이다. 사단은 사람들 안에 불안을 품게 하면서 현재를 비극으로 만든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와 함께하시며 소망을 품고 미래를 꿈꾸게 하신다. 우리가 가질 것은 하나님을 향한 믿음의 의지다. 

홍해 바닷길이 열리면서 이스라엘은 마른 땅을 밟고 가나안 땅을 향해 갔다. 뒤를 쫓던 애굽의 군사들 역시 마른 땅을 밟았다. 그러나 잠시 뒤 바다 한가운데서 병거의 바퀴가 진창에 빠졌다. 그러자 군사들은 병거에서 내려 뛰면서 이스라엘을 쫓았다. 그때 하나님은 막아놓으셨던 바다의 흐름을 새벽에 원래 상태로 돌리셨다. 물이 다시 흐르자 뒤쫓던 애굽의 군사들은 모두 수장되고 말았다(28절). 

애굽 사람들도 바다의 갈라짐을 보았다. 그들도 마른 땅을 밟았다. 그러나 애굽 군사들은 병거를 타고 이스라엘을 쫓는 데만 집중했다. 병거는 당시 최고 문명의 산물이었다. 하나님의 역사를 보았으면서, 자신의 선입견을 내려놓지 못했다. 결국 모든 군사가 죽고 나서야 그 자리에 있던 모든 이들이 하나님의 살아계심과 모세의 선포를 믿었다(31절).

믿음은 그냥 생기지 않는다. 하나님 말씀을 듣고 믿으려는 의지가 필요하다. 의지를 품은 믿음은 소망으로 오늘을 살고, 소망으로 내일을 기대하게 한다. 물론 하나님께 믿음을 달라고 간구해야 한다. 우리의 간구를 들으시는 하나님께서 말씀하실 때 믿고 순종하면 하나님의 역사는 일어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