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3일 주일

 

출애굽기 16장 1-4절

1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이 엘림에서 떠나 엘림과 시내 산 사이에 있는 신 광야에 이르니 애굽에서 나온 후 둘째 달 십오일이라

2 이스라엘 자손 온 회중이 그 광야에서 모세와 아론을 원망하여

3 이스라엘 자손이 그들에게 이르되 우리가 애굽 땅에서 고기 가마 곁에 앉아 있던 때와 떡을 배불리 먹던 때에 여호와의 손에 죽었더라면 좋았을 것을 너희가 이 광야로 우리를 인도해 내어 이 온 회중이 주려 죽게 하는도다

4 그 때에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보라 내가 너희를 위하여 하늘에서 양식을 비 같이 내리리니 백성이 나가서 일용할 것을 날마다 거둘 것이라 이같이 하여 그들이 내 율법을 준행하나 아니하나 내가 시험하리라

호의는 때론 호객 행위로 왜곡된다. 모세와 아론이 베푼 호의는 악으로 곡해되었다. 본문은 애굽을 떠난 이스라엘이 한 달 동안 광야의 길에 있었다고 말했다. 더위 아래에서 오랜 기간을 지낸 이스라엘 백성들 사이에서 원망의 말이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비록 여기서 그들은 하나님을 대놓고 원망하지는 않으나 모세와 아론을 원망했다. 하나님에 대한 불신앙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광야 위에서 죽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그들은 애굽에서 좀 더 편안하게 죽는 것이 낫다고 불평했다.

이스라엘의 원망은 불신앙과 망각에 있다. 출애굽 당시에 하나님이 보이신 기적은 그야말로 어마어마했다. 또한 출애굽의 직전까지, 그들은 애굽에서의 종살이를 몹시 괴롭게 생각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자손의 신음소리를 들으시고 모세와 아론을 부르셨다. 

모세와 아론은 하나님의 명령을 수행했을 뿐이다. 또한 순종은 이스라엘의 복지를 위함이다. 이러한 이스라엘의 망각과 하나님에 대한 불신앙은 그들의 지도자의 마음을 고통스럽게 하는 결과를 낳았다.

선한 일을 위해 행한 호의는 때론 악한 일로 곡해되기도 한다. 교회 안에서 우리의 마음을 어렵게 하는 여러 일이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우리는 그 뒤에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기대해야 한다. 이스라엘 백성이 불평하기 시작하자마자 하나님은 모세에게 나타나신다. 그리고 이스라엘을 먹일 방도를 알려 주시고는 아론의 선포 자리에서도 모습을 드러내신다. 하나님은 결국 선한 일을 행한 자의 손을 들어주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