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6일 수요일

 

출애굽기 17장 1-7절

1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이 여호와의 명령대로 신 광야에서 떠나 그 노정대로 행하여 르비딤에 장막을 쳤으나 백성이 마실 물이 없는지라

2 백성이 모세와 다투어 이르되 우리에게 물을 주어 마시게 하라 모세가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나와 다투느냐 너희가 어찌하여 여호와를 시험하느냐

3 거기서 백성이 목이 말라 물을 찾으매 그들이 모세에게 대하여 원망하여 이르되 당신이 어찌하여 우리를 애굽에서 인도해 내어서 우리와 우리 자녀와 우리 가축이 목말라 죽게 하느냐

4 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어 이르되 내가 이 백성에게 어떻게 하리이까 그들이 조금 있으면 내게 돌을 던지겠나이다

5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백성 앞을 지나서 이스라엘 장로들을 데리고 나일 강을 치던 네 지팡이를 손에 잡고 가라

6 내가 호렙 산에 있는 그 반석 위 거기서 네 앞에 서리니 너는 그 반석을 치라 그것에서 물이 나오리니 백성이 마시리라 모세가 이스라엘 장로들의 목전에서 그대로 행하니라

7 그가 그 곳 이름을 맛사 또는 므리바라 불렀으니 이는 이스라엘 자손이 다투었음이요 또는 그들이 여호와를 시험하여 이르기를 여호와께서 우리 중에 계신가 안 계신가 하였음이더라

 

때로 작은 고난을 통해서도 사람의 됨됨이가 드러난다. 이스라엘은 작은 고난을 통해 믿음 없음을 보이게 되었다. 만나와 메추라기를 통해 먹을 것을 공급받은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내 목마름을 경험하였다. 심한 갈증을 호소하던 이스라엘 백성들은 모세에게 거세게 항의하기 시작하였다. 이들은 모세를 원망하며 이전 장과 같이 불만을 쏟아놓았다.

성경의 기자는 이러한 이스라엘의 반응을 “하나님에 대한 시험”이라고 증언한다. 이미 숱한 기적을 경험한 그들이지만, 약간의 고난이 닥치자 하나님에 대한 실존을 묻는 데까지 이르게 된 것이다. 그들의 신앙의 밑천은 금세 바닥을 보이게 된다.

고난없는 인생은 없다. 누구나 살아가며 크고 작은 고난을 경험한다. 그러나 우리의 신앙은 그 고난을 마주하는 자세에서 드러난다. 고난 뒤에 고난보다 크신 하나님이 계심을 기억해야 한다. 그리고 하나님은 왜 나에게 이러한 고난을 주셨는지를 물을 수 있어야 한다. 이렇게 작은 고난에 또 요동하는 이스라엘을 보신 하나님의 마음은 어떠할까? 하나님은 그들에게 아말렉이라는 적군을 주심으로 당신의 살아계심을 명확히 보이신다.

나는 작은 어려움에 쉽게 불평하지는 않는가? 나는 모든 상황 속에서 하나님을 신뢰하고 있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