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7일 목요일

 

출애굽기 18장 7-12절

7 모세가 나가서 그의 장인을 맞아 절하고 그에게 입 맞추고 그들이 서로 문안하고 함께 장막에 들어가서

8 모세가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을 위하여 바로와 애굽 사람에게 행하신 모든 일과 길에서 그들이 당한 모든 고난과 여호와께서 그들을 구원하신 일을 다 그 장인에게 말하매

9 이드로가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에게 큰 은혜를 베푸사 애굽 사람의 손에서 구원하심을 기뻐하여

10 이드로가 이르되 여호와를 찬송하리로다 너희를 애굽 사람의 손에서와 바로의 손에서 건져내시고 백성을 애굽 사람의 손 아래에서 건지셨도다

11 이제 내가 알았도다 여호와는 모든 신보다 크시므로 이스라엘에게 교만하게 행하는 그들을 이기셨도다 하고

12 모세의 장인 이드로가 번제물과 희생제물들을 하나님께 가져오매 아론과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와서 모세의 장인과 함께 하나님 앞에서 떡을 먹으니라

 

말은 선포만 해도, 역사가 있다. 모세는 장인과 재회의 기쁨을 나누었다. 모세는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을 위하여 행하셨던 이적들과 기사들을 들려줬다. 장인 이드로는 하나님이 행하신 권능의 역사를 듣고 기뻐했다. 모세의 간증은 장인의 마음을 변화시켜서 결국에는 하나님을 찬양하게 하였다. 뿐만아니라 하나님께 영광까지 돌리게 하였다. 

모세의 하나님 증거가 장인의 변화를 가져온 것은 우리도 그렇게 할 수 있다는 예표가 된다. 우리가 경험한 하나님을 누군가에게 나누면, 하나님의 일하심을 경험할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복음 전도의 기쁨까지 누리게 될 것이다. ‘여호와를 찬송하리로다.’(10절)에서 ‘찬송하다’는 ‘무릎 꿇다’라는 어원에서 나왔다. 이는 상대를 존경하며 온 몸과 마음을 다해 경배하는 행위를 가리킨다. 이방신의 제사장인 이드로가 모세가 전한 하나님의 권능을 듣고 그분께 영광을 돌렸다. 이러한 행위는 그가 하나님에 대한 신앙을 갖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서 “그러므로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말미암았느니라”(롬 10:17)은 진리이다. 그 진리를 따라서 우리도 하나님을 증거해야 한다.

이드로는 번제와 희생 제사를 하나님께 드리고 이스라엘 장로 및 아론과 함께 떡을 나눈다. 이는 오늘날 모든 믿는 자가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써 성찬에 참여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예수님을 구주로 받아들인 자가 있다면, 이제 그들과 식사 교제 및 삶의 교제를 나누어야 한다. 그래서 그들이 하나님의 제자로 올바로 서도록 도와야 할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