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6일 주일

 

출애굽기 27장 9-15절

9 너는 성막의 뜰을 만들지니 남쪽을 향하여 뜰 남쪽에 너비가 백 규빗의 세마포 휘장을 쳐서 그 한 쪽을 당하게 할지니

10 그 기둥이 스물이며 그 받침 스물은 놋으로 하고 그 기둥의 갈고리와 가름대는 은으로 할지며

11 그 북쪽에도 너비가 백 규빗의 포장을 치되 그 기둥이 스물이며 그 기둥의 받침 스물은 놋으로 하고 그 기둥의 갈고리와 가름대는 은으로 할지며

12 뜰의 옆 곧 서쪽에 너비 쉰 규빗의 포장을 치되 그 기둥이 열이요 받침이 열이며

13 동쪽을 향하여 뜰 동쪽의 너비도 쉰 규빗이 될지며

14 문 이쪽을 위하여 포장이 열다섯 규빗이며 그 기둥이 셋이요 받침이 셋이요

15 문 저쪽을 위하여도 포장이 열다섯 규빗이며 그 기둥이 셋이요 받침이 셋이며

성막의 뜰은 세마포 휘장을 쳐서 성막 밖의 땅과 구분한다. 세마포로 번역된 히브리어 ‘쉐쉬’는 ‘희다’라는 뜻을 지닌 ‘솨이쉬’에서 유래하였는데 ‘가는 베’를 의미한다. 즉, 세마포 휘장은 가는 베로 짜서 만든 포장을 가리킨다. 이 휘장은 성막의 뜰 주변에 둘러쳐 성막의 경계를 나타낸다. 그리고 성막과 세상을 구분 짓고, 외부인이나 가축의 무단출입을 막아 성막의 거룩함을 보존하는 역할을 한다. 

하나님의 임재의 처소인 성막은 성막 휘장으로 세상과 분명하게 구별된다. 즉, 거룩한 곳과 속된 곳이 구분된 것이다. 이는 하나님께 속한 것과 세상에 속한 것은 결코 짝할 수도, 연합할 수도 없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와 벨리알이 어찌 조화되며 믿는 자와 믿지 않는 자가 어찌 상관하며 하나님의 성전과 우상이 어찌 일치가 되리요 우리는 살아 계신 하나님의 성전이라…”(고후6:15-16)

성도는 하나님의 성령이 거하시는 성전이다(고전3:16).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은 거룩해야 한다. 그래서 성도는 거룩한 생활을 통해 자신을 세상과 구별시켜야 한다. 그래야 하나님이 거하시는 전으로서 기능을 온전히 수행할 수 있다. 

나는 하나님의 전으로서 거룩한 삶을 살고 있는가? 내 안에 세상적인 것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세마포 휘장이 쳐져 있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