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8일 화요일

 

출애굽기 29장 10-18절

10 너는 수송아지를 회막 앞으로 끌어오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은 그 송아지 머리에 안수할지며

11 너는 회막 문 여호와 앞에서 그 송아지를 잡고

12 그 피를 네 손가락으로 제단 뿔들에 바르고 그 피 전부를 제단 밑에 쏟을지며

13 내장에 덮인 모든 기름과 간 위에 있는 꺼풀과 두 콩팥과 그 위의 기름을 가져다가 제단 위에 불사르고

14 그 수소의 고기와 가죽과 똥을 진 밖에서 불사르라 이는 속죄제니라

15 너는 또 숫양 한 마리를 끌어오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은 그 숫양의 머리 위에 안수할지며

16 너는 그 숫양을 잡고 그 피를 가져다가 제단 위의 주위에 뿌리고

17 그 숫양의 각을 뜨고 그 장부와 다리는 씻어 각을 뜬 고기와 그 머리와 함께 두고

18 그 숫양 전부를 제단 위에 불사르라 이는 여호와께 드리는 번제요 이는 향기로운 냄새니 여호와께 드리는 화제니라

회복된 자가 회복의 통로가 된다. 물로 몸을 씻고 의복을 입고 기름 부음을 받은 후, 이들은 제사를 드린다. 첫 번째 제사는 속죄제다. 이들은 송아지의 머리에 안수함으로 자신들의 죄를 송아지에게 전가한다. 하나님 앞에서 죄가 없는 사람은 없다. 그런 면에서 백성들의 죄를 담당해야 할 제사장들은 자신의 죄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 이 같은 이유로 이 땅에 예수님께서 오셨고, 우리의 죄를 예수님께 전가해야 한다. 예배를 드리기 전 항상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회개해야 하는 이유다. 

그러나 우리는 우리의 죄를 인식하지 못한다. 그러니 예배드리기 전 회개의 시간을 갖지 않는다. 죄 사함이 없이는 온전한 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것을 깨닫지 못하고 있다. 예배자가 되기 위해 우리는 항상 회개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그래야 하나님께서 받으시는 참된 예배를 드릴 수 있다.

두 번째 제사는 번제다. 숫양 한 마리를 끌고 와서 안수한 후, 숫양 전부를 제단 위에서 불사른다. 속죄제를 통해 죄 사함을 받은 것에 대한 감사의 의미와 결단이다. 번제를 통해 제사장은 하나님께 모든 것을 헌신하게 된다. 제사장의 헌신을 하나님께서 향기롭게 받으신다. 제사장, 곧 예배자는 자신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헌신해야 한다. 

제사장, 곧 예배자가 되는 방법은 쉽지 않다. 엄청난 노력과 헌신이 필요하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만드셨던 태초의 모습으로 회복되어야 한다. 그래야 다시 하나님과 연합할 수 있게 된다. 오늘날 우리는 예배자의 사명을 너무 가볍게 여기고 있진 않은가?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리에 너무 가볍게 나서는 건 아닌지 돌아보아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