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3일 주일

 

출애굽기 30장 17-21절

17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18 너는 물두멍을 놋으로 만들고 그 받침도 놋으로 만들어 씻게 하되 그것을 회막과 제단 사이에 두고 그 속에 물을 담으라

19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그 두멍에서 수족을 씻되

20 그들이 회막에 들어갈 때에 물로 씻어 죽기를 면할 것이요 제단에 가까이 가서 그 직분을 행하여 여호와 앞에 화제를 사를 때에도 그리 할지니라

21 이와 같이 그들이 그 수족을 씻어 죽기를 면할지니 이는 그와 그의 자손이 대대로 영원히 지킬 규례니라

이 시대가 필요로 하는 자는 순전히 거룩한 자이다. 하나님은 성도의 거룩을 반드시 기뻐하신다. 본문의 말씀은 물두멍에 관한 이야기다. 물두멍은 제단과 성막 입구에 있다. 제사장들이 성막 안에 들어가기 전에 손을 씻는 대야였다. 이는 거룩하신 하나님께 나아가기 원하는 사람에게 요구되는 거룩함을 의미한다. 성도는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 나아갈 때 거룩한 성도로서 나아가야 한다. 

열왕기하 5장에 등장하는 아람의 나아만 장군은 자신의 문둥병을 치유 받는 과정에서 엘리야에게 요단강에서 몸을 7번 씻으라는 요구를 받는다. 역시 하나님의 임재와 역사에 인간의 거룩이 얼마나 중요한 통로인지를 강조하는 부분이다. 우리는 자신의 죄를 자각하고 회개하며 기도해야 한다. 그래야 거룩하신 하나님의 임재 속에 은혜를 누릴 수 있다.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도 자신의 죄를 자각하지 못하는 성도들이 많다. 반대로 자신이 원하는 신앙의 요소에만 관심을 가지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신앙은 내가 원하는 것을 얻는 것이 목적이 되어서는 안 된다. 신앙은 하나님께 나아가는 것이기에 거룩함을 위해 영혼을 은혜로 씻어야 한다.

나는 기도하고 감사하며 거룩함으로 하나님께 나아가고 있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