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4일 월요일

 

출애굽기 31장 1-11절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 내가 유다 지파 훌의 손자요 우리의 아들인 브살렐을 지명하여 부르고

3 하나님의 영을 그에게 충만하게 하여 지혜와 총명과 지식과 여러 가지 재주로

4 정교한 일을 연구하여 금과 은과 놋으로 만들게 하며

5 보석을 깎아 물리며 여러 가지 기술로 나무를 새겨 만들게 하리라

6 내가 또 단 지파 아히사막의 아들 오홀리압을 세워 그와 함께 하게 하며 지혜로운 마음이 있는 모든 자에게 내가 지혜를 주어 그들이 내가 네게 명령한 것을 다 만들게 할지니

7 곧 회막과 증거궤와 그 위의 속죄소와 회막의 모든 기구와

8 상과 그 기구와 순금 등잔대와 그 모든 기구와 분향단과

9 번제단과 그 모든 기구와 물두멍과 그 받침과

10 제사직을 행할 때에 입는 정교하게 짠 의복 곧 제사장 아론의 성의와 그의 아들들의 옷과

11 관유와 성소의 향기로운 향이라 무릇 내가 네게 명령한 대로 그들이 만들지니라

본문의 1절에서 11절까지는 성전에서 봉사하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다. 브살렐과 오홀리압이 소개되는데 성경은 이들의 구체적인 봉사 내용을 기록하고 있다. 그 내용 중에 이런 표현들이 나온다. ‘수놓다’, ‘꼬다’, ‘접어들이우다’, ‘덮어 들이우다’, ‘금으로 싸다’, ‘부어 만들다’ 등이다. 이런 표현들의 공통점은 열심히 수고해야 하는 태도를 말한다. 성전에서 봉사하는 자들에게 하나님이 요구하는 태도다. 우리 성도들이 교회에서 봉사할 때 이런 태도여야 한다. 봉사는 열심히 해야 한다. 내가 하고 싶은 만큼만 하거나, 억지로 하거나, 의무감으로 하거나, 대충하거나, 귀찮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하나님은 우리의 열심을 통해 영광을 받으신다. 비록 작고 사소한 일이라도 예배의 마음으로 열심히 해야 한다. 왜냐하면, 하나님께 모여서 예배하는 공적 예배를 넘어 개인의 예배이기 때문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