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8일 금요일

 

출애굽기 33장 1-6절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가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백성과 함께 여기를 떠나서 내가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에게 맹세하여 네 자손에게 주기로 한 그 땅으로 올라가라

2 내가 사자를 너보다 앞서 보내어 가나안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헷 사람과 브리스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을 쫓아내고

3 너희를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려니와 나는 너희와 함께 올라가지 아니하리니 너희는 목이 곧은 백성인즉 내가 길에서 너희를 진멸할까 염려함이니라 하시니

4 백성이 이 준엄한 말씀을 듣고 슬퍼하여 한 사람도 자기의 몸을 단장하지 아니하니

5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기를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르라 너희는 목이 곧은 백성인즉 내가 한 순간이라도 너희 가운데에 이르면 너희를 진멸하리니 너희는 장신구를 떼어 내라 그리하면 내가 너희에게 어떻게 할 것인지 정하겠노라 하셨음이라

6 이스라엘 자손이 호렙 산에서부터 그들의 장신구를 떼어 내니라

사람의 인자는 한계가 있으나 하나님의 인자는 끝이 없다.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백성들과 약속의 땅으로 올라가라”라고 말씀하신다. 백성들의 죄를 생각하시면 “너희들끼리 알아서 가라”라고 하셔도 뭐라 할 사람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사자를 앞서 보내셔서 가나안 족속들을 쫓아내 주시겠다”라고 선언하신다. 

하나님께서는 백성들이 반복적으로 죄를 지을 것을 아신다. 3절에 ‘곧은’이라는 단어는 ‘야비한’, ‘잔인한’, ‘딱딱한’, ‘무거운’, ‘뻔뻔스러운’, ‘고집 센’ 등의 의미를 포함한다. 백성들을 향하신 하나님의 정확한 평가가 이 단어에 잘 드러난다. 

그런데 십자가 은혜를 받은 나 자신도 이렇게 목이 곧은 모습이 나타날 때가 있다. 하나님 앞에서 고집을 부린다. 뻔뻔하다. 하나님 보시기에 은혜받은 사람답지 않아서 하나님께 잔인하다. 말씀과 기도로 나 자신을 점검해야 한다. 

하나님께서 백성들과 동행하지 않으시겠다고 선언하신다. 이때 백성들이 슬퍼한다. 낮아진 마음으로 자기의 몸을 단장하지 않는다. 처음으로 하나님의 마음을 바르게 아는 모습이다. 곧이어 하나님께서도 백성들을 진멸하지 않으시고자 “장신구를 떼어 내라.”라고 말씀하신다.

여기서 하나님께서 백성들을 얼마나 헤아려주시는지를 알 수 있다. 동행하지 않으시나, 사자를 보내주실 것을 약속하신다. 심판하지 않으시고자 백성들이 무엇을 해야 할지 친절하게 알려주신다. 끝없으신 하나님의 인자하심이다. 그 인자하심의 결정판이 십자가로 증명하신 예수님 사랑이다. 예수님께서 십자가 위에서 인류의 죗값을 받으신다. 그 결과 우리는 무한한 용서를 받는다. 

11월 18일 금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우리는 자신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악하고 목이 곧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말씀입니다.
    도저히 감당 할 수 없는 수준으로 우리를 사랑하시는 분이 하나님인 것도 알 수 있게 해주는 말씀입니다.
    무슨무슨 봉사나 잠깐동안의 선한 마음을 가졌다고 해서 하나님께 갚음이 되는 것도 아닙니다.
    말씀으로 하나님을 알아가고, 기도를 통하여 하나님과 소통함으로써…
    그렇게 함으로써 요한계시록에서 말씀하시는 ‘이기는 자’가 되는것이 결국 우리를 보며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마음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한편 생각하면 마음에 불순한 마음을 품었다고해서 그자리에서 즉각 처벌받는 시대가 아닌, 은혜의 시대에 살고 있는 것이 다행이기도 합니다. (휴~ ^^)
    굳이 풀이하자면 그만큼 자신이 없다는 말이 되겠지요.
    마음과 생각을 지키고, 아무도 보는이가 없을 때조차 허락된 시간을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내야 할 책임이 있다는 것을 또한 잊지말아야 하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