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0일 주일

 

출애굽기 34장 10-17절

10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보라 내가 언약을 세우나니 곧 내가 아직 온 땅 아무 국민에게도 행하지 아니한 이적을 너희 전체 백성 앞에 행할 것이라 네가 머무는 나라 백성이 다 여호와의 행하심을 보리니 내가 너를 위하여 행할 일이 두려운 것임이니라

11 너는 내가 오늘 네게 명령하는 것을 삼가 지키라 보라 내가 네 앞에서 아모리 사람과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브리스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을 쫓아내리니

12 너는 스스로 삼가 네가 들어가는 땅의 주민과 언약을 세우지 말라 그것이 너희에게 올무가 될까 하노라

13 너희는 도리어 그들의 제단들을 헐고 그들의 주상을 깨뜨리고 그들의 아세라 상을 찍을지어다

14 너는 다른 신에게 절하지 말라 여호와는 질투라 이름하는 질투의 하나님임이니라

15 너는 삼가 그 땅의 주민과 언약을 세우지 말지니 이는 그들이 모든 신을 음란하게 섬기며 그들의 신들에게 제물을 드리고 너를 청하면 네가 그 제물을 먹을까 함이며

16 또 네가 그들의 딸들을 네 아들들의 아내로 삼음으로 그들의 딸들이 그들의 신들을 음란하게 섬기며 네 아들에게 그들의 신들을 음란하게 섬기게 할까 함이니라

17 너는 신상들을 부어 만들지 말지니라

말씀에 순종한다는 것은 말씀을 지키는 것이다. 여호와 하나님은 언약을 세우고, 명령하는 것을 ‘삼가’ 지키라고 하신다. 그 명령은 구체적으로 다음과 같다. 첫째, 가나안 땅의 주민과 언약을 세우지 말라. 둘째, 가나안 땅의 제단들을 헐고 그들의 주상을 깨뜨리고 그들의 아세라 상을 찍을지어다. 셋째, 다른 신에게 절하지 말라. 넷째, 가나안의 딸들을 네 아들들의 아내로 삼지 말라. 다섯째, 신상들을 부어 만들지 말라.

본문의 11절, 12절, 15절에 계속 반복된 단어는 ‘삼가’이다. 특별히 ‘삼가 지키라’로 번역된 히브리어는 ‘준수하다’, ‘세밀하게 보다’라는 뜻과 ‘네 스스로’, ‘너를 위하여’라는 뜻이 결합한 말이다. 이것은 하나님이 명령한 것을 너 스스로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여 실행하라는 것이다. 이것을 바꾸어 말하면, 하나님의 명령을 반드시 지키라는 것이다.

하나님이 명령한 다섯 가지의 핵심은 우상 숭배 금지이다. 하나님은 앞서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에게 이미 다음과 같이 말씀하신다. “너는 그들의 신을 경배하지 말며 섬기지 말며 그들의 행위를 본받지 말고 그것들을 다 깨뜨리며 그들의 주상을 부수고 네 하나님 여호와를 섬기라” (출 23:24-25) 즉, 우상을 숭배하지 말고 여호와 하나님을 섬기라는 것이다. 오늘 본문에서는 지난 명령을 더 구체적으로 말하며 반드시 지킬 것을 강조하신다.

하나님은 다시 언약을 세우며 이스라엘 백성에게 강조하신다. 그러나 이스라엘 백성은 광야에서 어떻게 했는가? 그들은 싯딤에 머물 때, 모압 여인들의 초청을 받아 우상의 제물을 먹고, 신들에게 절하며 음행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가나안에 들어가기도 전에 하나님이 말씀하신 명령을 지키지 못했다. 그리고 가나안에 들어간 후에도 지키지 못했다. 이스라엘 역사 안에서 계속해서 이 일은 반복되었다. 그들은 계속해서 하나님을 섬기지 않고, 명령을 지키지 않았다.

나는 하나님의 명령을 지키는 사람인가? 그리고 나는 하나님만 섬기는 사람인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