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8일 화요일 (시편 42-44편)

060815_ui_main.jpg 

1. 1 하나님이여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에 갈급함 같이 내 영혼이 주를 찾기에 갈급하니이다 

    2 내 영혼이 하나님 곧 살아 계시는 하나님을 갈망하나니 내가 어느 때에 나아가서 하나님의 얼굴을 뵈올까 (42:1-2)

2.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43:5)

맞습니다. 찬송은 믿음의 고백입니다. 힘든 일이 있다는 것은 소망의 훈련입니다. 힘든 일이 없는 인생은 없습니다. 올바른 소망에 대한 강한 훈련이 우리에게 필요하기에 있는 것입니다. 그것을 통하여 하나님의 도우심을 체험할 때마다 우리의 찬송은 더욱 강해집니다. 주님의 도우심은 우리가 역경을 뚫고 찬송하게 합니다. 

3. 나는 내 활을 의지하지 아니할 것이라 내 칼이 나를 구원하지 못하리이다 (44:6)

신앙 생활의 진정한 훈련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것들을 의지하지 않는 훈련입니다. 남들을 움직일 수 있을 정도의 강한 그 무엇인가를 가지고 있으면 있을수록 그것을 의지하지 않는 것입니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활 또한 주님이 주신 것인데… 활을 의지하는 것과 주님을 의지하는 것을 분별하는 훈련 또한 참으로 외롭고 힘든 길입니다. 그 분별력을 위한 기도부터 시작한다면 가장 정확한 훈련의 정도의 길일 것입니다. 분명한 것은, 우리를 구원할 수 있는 오직 한분은 주님 뿐입니다. 

4. 왕은, 메시야, 예수님이십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