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2일 토요일 (시편 135-138편)

1128_di_m01[1].gif 

1. 시편 136편은 하나님의 ‘인자하심의 영원하심’을 계속해서 반복하며 노래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인자함이란 ‘착함’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은 착하십니다. 한국말로 착하다라는 말은 아이들에게 그리고 밑의 사람들에게 쓰는 용어인 것 같아서, 아마도 한국 성경책에는 ‘선하다’라는 말로 번역이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시편 136편에서는 선하시다라는 표현 대신에 인자하시다라는 말로 쓰여져 있습니다. 착한 어른을 인자하신 어른이란 말로 바꾼다면 뜻이 어느 정도 가까와지는 것 같습니다. 하나님은 선하십니다. 한 없이 선하십니다. 우리를 끝까지 용서하시며 기다리시는 하나님은 참으로 착하십니다. 

2. 내가 환난 중에 다닐지라도 주께서 나를 살아나게 하시고 주의 손을 펴사 내 원수들의 분노를 막으시며 주의 오른손이 나를 구원하시리이다 (138:7)

하나님은 선하십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