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쥐가 들어왔다

hang_b070613[1].gif 

몇 주 전 일이다. 

무심코 화장실에서 나오다가 생쥐 같은 것이 휙 지나가는 것을 목격했다. 

얼마나 작은지, 얼마나 빠른지… 정확히 보지를 못했다. 

그런데 꼬리 비슷하게 생긴 것은 분명히 봤다. 얼마나 놀랐는지 모르겠다. 

쥐가 그렇게 무서운지는 나도 나 자신을 잘 몰랐다. 

아내에게 쥐를 봤노라고 이야기 했더니, 기겁을 한다. 

그 날은 그렇게 지나갔다. 

문제는 다음 날… 

정말 아주 작은 쥐 똥이 부엌 이 곳 저 곳에서 발견되었다. 

아내는 울상이 되었고, 나는 남자로서 무언가를 해야 한다는 책임감에, 정말 마음이 찝찝했다. 

결국 아내는 Walmart에 가서 쥐를 잡는 bait 두 가지를 사 가지고 왔다. 

어떻게 집 안으로 들어왔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 생쥐는 결국 bait가 들어있는 통 안에 갖혀 집 밖으로 쫓겨났다. 

아직도 찝찝하고 더러워서 거실과 부엌을 얼마나 열심히 닦고 사는지 모르겠다. 

그러면서 생각이 깊어진다… 

생쥐 하나 집에 들어왔다고, 

그 더러움과 찝찝함에 몸서리를 쳐가며 

며칠 동안 온통 생각을 빼았겼다. 

내 안에 더 더러운 죄악된 것들이 얼마나 많은지…

갑자기 내 자신이 얼마나 작아 보이는지 모르겠다. 

창피하고 부끄럽다. 

생쥐 하나 보고 치가 떨리도록 더럽고 찝찝해 하는 것의 백분의 일 만큼이라도

내 자신의 더러움에 몸서리치면 얼마나 좋을까? 

내 자신의 마음에 있는 living room, dining room, 그리고 kitchen 을 오늘도 열심히 닦아 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