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1일

사도행전 9장 1-9절

1사울이 주의 제자들을 대하여 여전히 위협과 살기가 등등하여 대제사장에게 가서

2다메섹 여러 회당에 갈 공문을 청하니 이는 만일 그 도를 좇는 사람을 만나면 무론남녀하고 결박하여 예루살렘으로 잡아 오려 함이라

3사울이 행하여 다메섹에 가까이 가더니 홀연히 하늘로서 이 저를 둘러 비추는지라

4땅에 엎드러져 들으매 소리 있어 가라사대 사울아 사울아 네가 어찌하여 나를 핍박하느냐 하시거늘

5대답하되 주여 뉘시오니이까 가라사대 나는 네가 핍박하는 예수라

6네가 일어나 성으로 들어가라 행할 것을 네게 이를 자가 있느니라 하시니

7같이 가던 사람들은 소리만 듣고 아무도 보지 못하여 말을 못하고 섰더라

8사울이 땅에서 일어나 눈은 떴으나 아무 것도 보지 못하고 사람의 손에 끌려 다메섹으로 들어가서

9사흘 동안을 보지 못하고 식음을 전폐하니라

 

예수님을 만나고 사울은 무너졌다. 그의 과거는 다 재정립되어야 했다. 스스로 주도하던 인생이 이끌려 가는 인생이 되었다. 새로운 빛으로 인도함을 받고, 새로운 사명을 부여 받아 살아야 했다. 나의 과거가 죽고 무너질 때, 그분이 새롭게 나를 지을 수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