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철이 들다

어렸을 때부터 웅변을 좋아했다. 그래서 학교에서 개최하는 대회에 꼭 나갔다. 그런데 매번 2등을 하였다. 반드시 1등을 하는 선배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 선배가 하는 웅변술은 여러가지로 탁월했다. 그 선배로부터 많은 것을 배웠다. 나는 그를 두려워했나 보다. 이유는 한가지… 내가 그를 인정했기 때문이다.  웅변에 관한 한 그 선배는 나의 실재였다.
중학교에 들어갔을 때에, 그야말로 ‘베프’(가장 친한 친구)를 만들었다. 그 친구는 공부를 참 잘했다. 단짝인 우리는 서로 잘 하는 과목을 서로 도와가며 정말 잘 어울렸다. 그러면서도 그 친구보다 더 좋은 등수를 차지하기 위해 무지하게 애를 썼다(단 한번도 그를 이긴 적이 없다). 그 친구는 지금 신부가 되었다. 아마도 내가 중학교 때에 공부를 조금 할 수 있었던 것은 그 친구 때문이 아닌가 싶다. 그 친구를 내가 인정했기 때문이다. 중학생활에 있어서는 그 친구는 나의 실재였다.
신학대학에 들어가서 나에게 기독교 역사관을 심어준 교수님을 만났다. 그야말로 종교개혁사에 관한 한 대가셨다. 그분에게 잘 보일려고 무척이나 노력했다. 결국 그분 추천으로 미국 유학을 왔으니, 그분과의 관계에 있어서는 나는 성공한 사람이다. 나는 그 교수님을 좋아했고 두려워했다. 왜냐하면 내가 인정한 학자이기 때문이다. 역사 공부에 관한 한 그 교수님은 나의 실재였다.
나는 예수를 믿는다. 그분을 만난 지 꽤 오랜 시간이 흘렀다. 그분이 구원자이심을 서슴치 않고 고백하며 설교를 한다. 그분은 나의 실재이다. 그런데…  웅변 선배 만큼, 중학 친구 만큼, 대학 스승 만큼 실재적인 관계를 누리고 있는지 자문해 본다. 목사라는 껍데기가 주님과의 관계를 멀게 만든다. 주님의 부활의 기쁨과 능력을 다시 한번 뜨겁게 회복시키시는 이 아침이 참으로 아름답고 감사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