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6일

신명기 3장 1-11절

1우리가 돌이켜 바산으로 올라가매 바산 왕 이 그 모든 백성을 거느리고 나와서 우리를 대적하여 에드레이에서 싸우는지라

2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그를 두려워 말라 내가 그와 그 모든 백성과 그 땅을 네 손에 붙였으니 네가 헤스본에 거하던 아모리 족속의 왕 시혼에게 행한 것과 같이 그에게도 행할 것이니라 하시고

3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바산 왕 과 그 모든 백성을 우리 손에 붙이시매 우리가 그들을 쳐서 한 사람도 남기지 아니하였느니라

4그 때에 우리가 그들에게서 빼앗지 아니한 성읍이 하나도 없이 다 빼앗았는데 그 성읍이 육십이니 곧 아르곱 온 지방이요 바산에 있는 의 나라이라

5그 모든 성읍에 높은 성벽이 둘려 있고 문과 빗장이 있어 견고하며 그 외에 성벽 없는 고을이 심히 많았느니라

6우리가 헤스본 왕 시혼에게 행한 것과 같이 그 성읍들을 진멸하되 각 성읍의 남녀와 유아를 진멸하였으나

7오직 모든 육축과 그 성읍들에서 탈취한 것은 우리의 소유로 삼았으며

8그 때에 우리가 요단강 이편 땅을 아르논 골짜기에서부터 헤르몬산에까지 아모리 족속의 두 왕에게서 취하였으니

9(헤르몬산을 시돈 사람은 시룐이라 칭하고 아모리 족속은 스닐이라 칭하였느니라)

10우리의 취한 것은 평원의 모든 성읍과 길르앗 온 땅과 바산의 온 땅 곧 의 나라 바산의 성읍 살르가와 에드레이까지니라

11(르바임 족속의 남은 자는 바산 왕 뿐이었으며 그의 침상은  침상이라 지금 오히려 암몬 족속의 랍바에 있지 아니하냐 그것을 사람의 보통 규빗으로 재면 그 장이 아홉 규빗이요 광이 네 규빗이니라)

 

두렵지 않은 세상은 없다. 두려워하지 않을 만큼 강한 사람도 없다. 세상은 우리 힘만으로 감당해내기에 녹록치 않다. 하지만 두려움의 대상이 분명한 실재이고 현실이듯이, 하나님도 마찬가지다. 그 실재를 현상하는 것이 신앙이다. 그분이 일하시게 하는 것이 믿음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