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9일

로마서 9장 19-29절

19혹 네가 내게 말하기를 그러면 하나님이 어찌하여 허물하시느냐 누가 그 을 대적하느냐 하리니

20이 사람아 네가 누구이기에 감히 하나님께 반문하느냐 지음을 받은 물건이 지은 자에게 어찌 나를 이같이 만들었느냐 말하겠느냐

21토기장이가 진흙 한 덩이로 하나는 귀히 쓸 그릇을, 하나는 천히 쓸 그릇을 만들 권한이 없느냐

22만일 하나님이 그의 진노를 보이시고 그의 능력을 알게 하고자 하사 멸하기로 준비된 진노의 그릇을 오래 참으심으로 관용하시고

23또한 영광 받기로 예비하신 바 긍휼의 그릇에 대하여 그 영광의 풍성함을 알게 하고자 하셨을지라도 무슨 말을 하리요

24이 그릇은 우리니 곧 유대인 중에서뿐 아니라 이방인 중에서도 부르신 자니라

25호세아의 글에도 이르기를 내가 내 백성 아닌 자를 내 백성이라, 사랑하지 아니한 자를 사랑한 자라 부르리라

26너희는 내 백성이 아니라 한 그 곳에서 그들이 살아 계신 하나님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받으리라 함과 같으니라

27또 이사야가 이스라엘에 관하여 외치되 이스라엘 자손들의 수가 비록 바다의 모래 같을지라도 남은 자만 구원을 받으리니

28주께서 땅 위에서 그 말씀을 이루고 속히 시행하시리라 하셨느니라

29또한 이사야가 미리 말한 바 만일 만군의 주께서 우리에게 씨를 남겨 두지 아니하셨더라면 우리가 소돔과 같이 되고 고모라와 같았으리로다 함과 같으니라

 

현대어 성경

9:19 “그렇다면 왜 하나님께서는 그들이 거역하는 것을 나무라십니까? 그들은 하나님께서 만드신 대로 한 것이 아닙니까?” 하고 여러분은 묻고 싶을 것입니다.

9:20 아닙니다. 그렇게 말하지 마십시오. 감히 하나님을 비난할 사람이 누구입니까? 만들어진 물건이 그것을 만든 사람에게 “왜 나를 이렇게 만들었소?”하고 말할 수 있습니까?

9:21 토기장이가 같은 진흙덩이를 가지고 귀하게 쓸 그릇과 천하게 쓸 그릇을 만들 권리가 없다는 말입니까?

9:22 멸망할 수밖에 없는 인간들에 대해서 진노와 힘을 보이실 당연한 권리가 하나님께 없다는 말입니까?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이런 인간들에 대해서 지금까지 줄곧 참아만 오셨습니다.

9:23 하나님은 유대인이건 이방인이건 가리지 않고 당신의 영광을 풍성하게 베푸시려고 지으신 사람들을 부르셔서, 하나님의 영광이 얼마나 풍성한가를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도록 은총을 베푸실 권리가 있습니다.

9:24 (23절에 포함되어 있음)

9:25 예언자 호세아가 기록한 것을 기억하십시오. 하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 하셨습니다. ‘그때가 오면 내가 이스라엘 백성이라는 곡식의 씨를 뿌리고, 몸소 그들을 키우겠다! 내 백성이 아닌 자들에게 이제는 너희가 내 백성이라고 이르겠다. 그러면 그들이 이렇게 응답하리라. 주님이야먈로 우리의 하나님이십니다.’

9:26 (없음)

9:27 그리고 이스라엘에 대해서는 예언자 이사야가 이렇게 외쳤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비록 해변의 모래알같이 많을지라도 지극히 적은 수만이 남아서 그 먼 훗날에 돌아올 것이다.

9:28 만군의 주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소멸시키기로 이미 작정하셨다.’

9:29 이사야는 또 다른 곳에서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만군의 주 여호와께서 몇 사람이라도 건져 주지 않으셨더라면, 우리가 소돔과 무엇이 다르겠느냐. 고모라와 무엇이 다르겠느냐.’

 

오늘도 귀한 하나님의 이름을 배운다. 주권자 하나님, 두려운 절대 주권의 하나님이지만, 우리를 향하여 긍휼을 베푸시는 긍휼의 주권자다. 두려워하되 그분의 긍휼을 의지하며 살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