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4일 수요일

예레미야 40장 1-16절

1사령관 느부사라단이 예루살렘과 유다의 포로를 바벨론으로 옮기는 중에 예레미야도 잡혀 사슬로 결박되어 가다가 라마에서 풀려난 후에 말씀이 여호와께로부터 예레미야에게 임하니라

2사령관이 예레미야를 불러다가 이르되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 곳에 이 재난을 선포하시더니

3여호와께서 그가 말씀하신 대로 행하셨으니 이는 너희가 여호와께 범죄하고 그의 목소리에 순종하지 아니하였으므로 이제 이루어졌도다 이 일이 너희에게 임한 것이니라

4보라 내가 오늘 네 손의 사슬을 풀어 너를 풀어 주노니 만일 네가 나와 함께 바벨론으로 가는 것을 좋게 여기거든 가자 내가 너를 선대하리라 만일 나와 함께 바벨론으로 가는 것을 좋지 않게 여기거든 그만 두라 보라 온 땅이 네 앞에 있나니 네가 좋게 여기는 대로 옳게 여기는 곳으로 갈지니라 하니라

5예레미야가 아직 돌이키기 전에 그가 다시 이르되 너는 바벨론의 왕이 유다 성읍들을 맡도록 세운 사반의 손자 아히감의 아들 그다랴에게로 돌아가서 그와 함께 백성 가운데 살거나 네가 옳게 여기는 곳으로 가거나 할지니라 하고 그 사령관이 그에게 양식과 선물을 주어 보내매

6예레미야가 미스바로 가서 아히감의 아들 그다랴에게로 나아가서 그 땅에 남아 있는 백성 가운데서 그와 함께 사니라

7들에 있는 모든 지휘관과 그 부하들이 바벨론의 왕이 아히감의 아들 그다랴에게 그 땅을 맡기고 남녀와 유아와 바벨론으로 잡혀가지 아니한 빈민을 그에게 위임하였다 함을 듣고

8그들 곧 느다냐의 아들 이스마엘과 가레아의 두 아들 요하난과 요나단과 단후멧의 아들 스라야와 느도바 사람 에배의 아들들과 마아가 사람의 아들 여사냐와 그들의 사람들이 미스바로 가서 그다랴에게 이르니

9사반의 손자 아히감의 아들 그다랴가 그들과 그들의 사람들에게 맹세하며 이르되 너희는 갈대아 사람을 섬기기를 두려워하지 말고 이 땅에 살면서 바벨론의 왕을 섬기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유익하리라

10보라 나는 미스바에 살면서 우리에게로 오는 갈대아 사람을 섬기리니 너희는 포도주와 여름 과일과 기름을 모아 그릇에 저장하고 너희가 얻은 성읍들에 살라 하니라

11모압과 암몬 자손 중과 에돔과 모든 지방에 있는 유다 사람도 바벨론의 왕이 유다에 사람을 남겨 둔 것과 사반의 손자 아히감의 아들 그다랴를 그들을 위하여 세웠다 함을 듣고

12그 모든 유다 사람이 쫓겨났던 각처에서 돌아와 유다 땅 미스바에 사는 그다랴에게 이르러 포도주와 여름 과일을 심히 많이 모으니라

13가레아의 아들 요하난과 들에 있던 모든 군 지휘관들이 미스바에 사는 그다랴에게 이르러

14그에게 이르되 암몬 자손의 왕 바알리스가 네 생명을 빼앗으려 하여 느다냐의 아들 이스마엘을 보낸 줄 네가 아느냐 하되 아히감의 아들 그다랴가 믿지 아니한지라

15가레아의 아들 요하난이 미스바에서 그다랴에게 비밀히 말하여 이르되 청하노니 내가 가서 사람이 모르게 느다냐의 아들 이스마엘을 죽이게 하라 어찌하여 그가 네 생명을 빼앗게 하여 네게 모인 모든 유다 사람을 흩어지게 하며 유다의 남은 자로 멸망을 당하게 하랴 하니라

16그러나 아히감의 아들 그다랴가 가레아의 아들 요하난에게 이르되 네가 이 일을 행하지 말 것이니라 네가 이스마엘에 대하여 한 말은 진정이 아니니라 하니라

 

하나님은 때로 주변 사람들을 통해 당신의 뜻을 보여 주신다. 말씀 앞에 신중한 분별이 필요하지만, 때로 사람의 음성에도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11월 14일 수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때때로 여러 사람들과 관계를 맺고 살아가다보니 어떻게 행동해야 상대편에게 마음을 얻게되는지 또는 눈치 없게 행동했을때 나에게 떨어지는 불이익이 무었인지 두려워 하며 주위 사람들에 주위를 둘러볼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하나님 말씀에 그러한 행동이 위배가 된다면 저는 항상 어떻게 행동했을까 뒤돌아 보니 저또한 시드기야 왕같은 죄를 항상 범했던것 같습니다. 하나님 말씀을 두려워 하기보다 나의 행동으로 인해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라는 두려움이 항상 앞섰던것 같습니다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여 누군가에게 미움을 샀다면 아니면 누군가에게 조롱당하였다면 아마도 이것이 제가 그리스도인으로써 예수님 심판대 앞에설때까지 제 자신을 부인하며 질머져야할 십자가의 한 부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 어떤 일이라 할지라도 하나님께 순종하며 그로인해 사람들이 나에게 불이익을 행할찌라도 기도로써 그들을 불쌍히여기고 용서하며 온 사람들에 조롱에도 나의 죄때문에 돌아가신 예수그리스도를 떠올려 봐야 하겠습니다.
    갈대아 사람을 섬기기를 두려워 말라 라는 말보다 하나님께서 명령하신 말씀에 순종하라 라는 말씀을보며 문뜩 떠오른 생각들을 적어봅니다

    • 현우 형제, 귀한 나눔의 글 감사합니다. 큰 은혜가 됩니다. 말씀에 민감한 반응을 일으키며 순종의 모습으로 자신을 늘 돌아보는 경건 훈련이 결국엔 구원으로 인도하는 귀한 삶의 여정이 될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