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3일 목요일

예레미야 52장 12-34절

12바벨론의 느부갓네살 왕의 열아홉째 해 다섯째 달 열째 날에 바벨론 왕의 어전 사령관 느부사라단이 예루살렘에 이르러

13여호와의 성전과 왕궁을 불사르고 예루살렘의 모든 집과 고관들의 집까지 불살랐으며

14사령관을 따르는 갈대아 사람의 모든 군대가 예루살렘 사면 성벽을 헐었더라

15사령관 느부사라단이 백성 중 가난한 자와 성중에 남아 있는 백성과 바벨론 왕에게 항복한 자와 무리의 남은 자를 사로잡아 갔고

16가난한 백성은 남겨 두어 포도원을 관리하는 자와 농부가 되게 하였더라

17갈대아 사람은 또 여호와의 성전의 두 놋기둥과 받침들과 여호와의 성전의 놋대야를 깨뜨려 그 놋을 바벨론으로 가져갔고

18가마들과 부삽들과 부집게들과 주발들과 숟가락들과 섬길 때에 쓰는 모든 놋그릇을 다 가져갔고

19사령관은 잔들과 화로들과 주발들과 솥들과 촛대들과 숟가락들과 바리들 곧 금으로 만든 물건의 금과 은으로 만든 물건의 은을 가져갔더라

20솔로몬 왕이 여호와의 성전을 위하여 만든 두 기둥과 한 바다와 그 받침 아래에 있는 열두 놋 소 곧 이 모든 기구의 놋 무게는 헤아릴 수 없었더라

21그 기둥은 한 기둥의 높이가 십팔 규빗이요 그 둘레는 십이 규빗이며 그 속이 비었고 그 두께는 네 손가락 두께이며

22기둥 위에 놋머리가 있어 그 높이가 다섯 규빗이요 머리 사면으로 돌아가며 꾸민 망사와 석류가 다 놋이며 또 다른 기둥에도 이런 모든 것과 석류가 있었더라

23그 사면에 있는 석류는 아흔여섯 개요 그 기둥에 둘린 그물 위에 있는 석류는 도합이 백 개이었더라

24사령관이 대제사장 스라야와 부제사장 스바냐와 성전 문지기세 사람을 사로잡고

25또 성 안에서 사람을 사로잡았으니 곧 군사를 거느린 지휘관 한 사람과 또 성중에서 만난 왕의 내시 칠 명과 군인을 감독하는 군 지휘관의 서기관 하나와 성 안에서 만난 평민 육십 명이라

26사령관 느부사라단은 그들을 사로잡아 리블라에 있는 바벨론의 왕에게 나아가매

27바벨론의 왕이 하맛 땅 리블라에서 다 쳐 죽였더라 이와 같이 유다가 사로잡혀 본국에서 떠났더라

28느부갓네살이 사로잡아 간 백성은 이러하니라 제칠년에 유다인이 삼천이십삼 명이요

29느부갓네살의 열여덟째 해에 예루살렘에서 사로잡아 간 자가 팔백삼십이 명이요

30느부갓네살의 제이십삼년에 사령관 느부사라단이 사로잡아 간 유다 사람이 칠백사십오 명이니 그 총수가 사천육백 명이더라

31유다 왕 여호야긴이 사로잡혀 간 지 삼십칠 년 곧 바벨론의 에윌므로닥 왕의 즉위 원년 열두째 달 스물다섯째 날 그가 유다의 여호야긴 왕의 머리를 들어 주었고 감옥에서 풀어 주었더라

32그에게 친절하게 말하고 그의 자리를 그와 함께 바벨론에 있는 왕들의 자리보다 높이고

33그 죄수의 의복을 갈아 입혔고 그의 평생 동안 항상 왕의 앞에서 먹게 하였으며

34그가 날마다 쓸 것을 바벨론의 왕에게서 받는 정량이 있었고 죽는 날까지 곧 종신토록 받았더라

 

예배 없는 삶은 위험하고 무질서하다. 지금 우리 안에서도 그런 위기가 상존한다. 함께 하는 예배의 자리는 우리의 참 정체성을 굳게 하는 자리가 되어야 한다. 세상과 인류을 위해  우리 자신이 할 수 있는 가장 큰 기여는 스스로 마음을 돌이키는 것이다.

12월 13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청년들이 읽는 매일성경에는 오늘의 교훈이 조금 다르게 적혀있습니다:

    본질을 잃어버린 형식은 무의미합니다. 하나님은 성전만 믿고서 악을 저지르는 유다 백성에게 성전을 파괴하실 것을 이미 예고하셨습니다 (7:13-14).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을 살지 않으면서 종교적 형식에 의지해 거짓 평안을 누리진 않습니까? 껍질만 남은 형식은 없습니까?

    이 질문들이 제게 큰 찔림이 되었어요. 본질을 잃어버린 형식, 순종없는 종교적 형식을 갖춘 그것이 저의 모습은 아닌지 돌아보게 됩니다.
    머리로는 많이 알지만, 거룩한 척 하는 방법은 너무나도 잘 알고 있지만, 제 삶의 순간순간에 하나님의 뜻을 구하지 못하고 살았는가 봅니다.
    잘 알지만 너무 쉽지 않습니다.
    사랑은 오래참고 온유한 것이라고 하지만 인내하지 못하고 버럭 화를 내버린다던지,
    원수까지도 사랑하라고 하지만 마음에 들지않는 사람을 쉽게 미워하고 판단 해버린다던지
    어느 것 하나 하나님의 손길이 닿지 않고 제게 주어진 것들이 없는데 자꾸만 내것이라고 고집한다던지 하는 것들이요.
    어떻게 하면 진정으로 말씀에 순종하는 삶을 살 수 있을까요? 어떻게 하면 못난 저의 모습이 변화될 수 있을까요?
    답은 모르지만, 이러한 갈증과 고민들 끝에 하나님의 영원하신 사랑에 더 깊이 파고들어 있는 나를 발견하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