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4일 월요일

마태복음 1장 18-25절

18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요셉과 약혼하고 동거하기 전에 성령으로 잉태된 것이 나타났더니

19그의 남편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라 그를 드러내지 아니하고 가만히 끊고자 하여

20이 일을 생각할 때에 주의 사자가 현몽하여 이르되 다윗의 자손 요셉아 네 아내 마리아 데려오기를 무서워하지 말라 그에게 잉태된 자는 성령으로 된 것이라

21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이는 그가 자기 백성을 그들의 죄에서 구원할 자이심이라 하니라

22이 모든 일이 된 것은 주께서 선지자로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니 이르시되

23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24요셉이 잠에서 깨어 일어나 주의 사자의 분부대로 행하여 그의 아내를 데려왔으나

25아들을 낳기까지 동침하지 아니하더니 낳으매 이름을 예수라 하니라

 

인류 역사의 흐름은 늘 최적의 인물을 통해 완벽한 주행을 해온 게 아니다. 권력자에게는 우호적이어도 백성에게 착한 역사는 없었다. 하지만 하나님의 역사는 예수를 통해 준비된 경로를 밟아 왔다. 그 길이 아무리 험해도 예수님은 우리에게 길이 되려고 먼 길을 오셨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