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0일 주일

마태복음 4장 12-25절

12예수께서 요한이 잡혔음을 들으시고 갈릴리로 물러가셨다가

13나사렛을 떠나 스불론과 납달리 지경 해변에 있는 가버나움에 가서 사시니

14이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라 일렀으되

15스불론 땅과 납달리 땅과 요단 강 저편 해변 길과 이방의 갈릴리

16흑암에 앉은 백성이 큰 을 보았고 사망의 땅과 그늘에 앉은 자들에게 이 비치었도다 하였느니라

17이 때부터 예수께서 비로소 전파하여 이르시되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하시더라

18갈릴리 해변에 다니시다가 두 형제 곧 베드로라 하는 시몬과 그의 형제 안드레가 바다에 그물 던지는 것을 보시니 그들은 어부라

19말씀하시되 나를 따라오라 내가 너희를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 하시니

20그들이 곧 그물을 버려 두고 예수를 따르니라

21거기서 더 가시다가 다른 두 형제 곧 세베대의 아들 야고보와 그의 형제 요한이 그의 아버지 세베대와 함께 배에서 그물 깁는 것을 보시고 부르시니

22그들이 곧 배와 아버지를 버려 두고 예수를 따르니라

23예수께서 온 갈릴리에 두루 다니사 그들의 회당에서 가르치시며 천국 복음을 전파하시며 백성 중의 모든 병과 모든 약한 것을 고치시니

24그의 소문이 온 수리아에 퍼진지라 사람들이 모든 앓는 자 곧 각종 병에 걸려서 고통 당하는 자, 귀신 들린 자, 간질하는 자, 중풍병자들을 데려오니 그들을 고치시더라

25갈릴리와 데가볼리와 예루살렘과 유대와 요단 강 건너편에서 수많은 무리가 따르니라

 

백성의 모든 병과 약한 것을 고쳐 그 나라의 권능을 증명하신다. 절망한 이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셔서 기쁨으로 그 나라에 참여하게 하신다. 세상에 어떻게 희망을 주어야 하는가? 자기 생명과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나누는 사랑이 참된 능력이다.

1월 20일 주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참된 것을 따르기 위해 버리고, 새로운 것을 잡기 위해 놓아야 할 때가 있습니다. 모든 것이 소중하지만 예수님을 따르는 데 방해가 된다면 버려야 합니다. 그것이 돈일수도, 시간일수도, 이력일수도 있습니다.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 버리고 놓아야 할 것은 무엇입니까?” -매일성경, 순

    예수님의 가르침, 그분을 따르기 위해 내가 버리고 놓아야 할 것은 무엇인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것은 나 자신을 너무 아끼고 사랑해 버리는 것, 나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주님의 뜻을 외면하는 그 모든 순간과 행위가 아닌지 돌아봅니다.
    저는 너무도 자주 저의 사소한 죄목을 합리화하고는 합니다. 사소한 듯 하지만 그것들을 손에쥐고 버리지 못할 때 , 미처 깨닫지 못하는 순간에 그것들이 예수님의 뜻에 순응하는 삶의 발걸음을 방해하는 것일텐데도요. 예수님이 물리치신 것을 가지려고 안간힘을 쓰는 저의 부끄러운 모습이겠지요. 집에 물건이 많이 쌓이면 제 구실을 못하고 짐만 되듯이, 저 또한 제 안에 버려야 할 것들을 곰곰이 생각해보고 포기할 줄도 아는 용기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