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6일 토요일

마태복음 6장 19-34절

19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땅에 쌓아 두지 말라 거기는 과 동록이 해하며 도둑이 구멍을 뚫고 도둑질하느니라

20오직 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하늘에 쌓아 두라 거기는 이나 동록이 해하지 못하며 도둑이 구멍을 뚫지도 못하고 도둑질도 못하느니라

21네 보물 있는 그 곳에는 네 마음도 있느니라

22눈은 의 등불이니 그러므로 네 눈이 성하면 온 이 밝을 것이요

23눈이 나쁘면 온 이 어두울 것이니 그러므로 네게 있는 이 어두우면 그 어둠이 얼마나 더하겠느냐

24한 사람이 두 주인을 섬기지 못할 것이니 혹 이를 미워하고 저를 사랑하거나 혹 이를 중히 여기고 저를 경히 여김이라 너희가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기지 못하느니라

25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목숨을 위하여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을 위하여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 목숨이 음식보다 중하지 아니하며 이 의복보다 중하지 아니하냐

26공중의 새를 보라 심지도 않고 거두지도 않고 창고에 모아들이지도 아니하되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기르시나니 너희는 이것들보다 귀하지 아니하냐

27너희 중에 누가 염려함으로 그 키를 한 자라도 더할 수 있겠느냐

28또 너희가 어찌 의복을 위하여 염려하느냐 들의 백합화가 어떻게 자라는가 생각하여 보라 수고도 아니하고 길쌈도 아니하느니라

29그러나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솔로몬의 모든 영광으로도 입은 것이 이 꽃 하나만 같지 못하였느니라

30오늘 있다가 내일 아궁이에 던져지는 들풀도 하나님이 이렇게 입히시거든 하물며 너희일까보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31그러므로 염려하여 이르기를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하지 말라

32이는 다 이방인들이 구하는 것이라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이 모든 것이 너희에게 있어야 할 줄을 아시느니라

33그런즉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34그러므로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 내일 일은 내일이 염려할 것이요 한 날의 괴로움은 그 날로 족하니라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물질에 대한 염려와 불안이 깊어지고 있다. 하나님이 실제적인 필요를 채워주신다고 믿고 하나님 나라를 최우선 순위에 두고 살아갈 때, 진정한 평안을 누릴 수 있다. 돈은 우리가 정말 믿는 대상이 누구인지 드러내는 가장 실제적인 잣대이다.

1월 26일 토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재물과 염려는 살아가는 동안 늘 껴안고 풀어가야
    할 주제입니다. 참새와 백합이 때론 한없이 부럽지만,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더 귀한 존재로 만드셨기때문에 우리를 향하여 기대하시는 것도 다를것입니다. 주님께서 주시는 재능대로 수고하여 허락하신 재물을 사용할 때, 그 어려웠던 수고와 맞바꾼 재물이기때문에 지갑을 여는 일이 쉬울 리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재물을 잘 관리하는 일이나 내일을 위한 염려가 지혜로운 선 안에서 계획되고 준비되는 일을 하나님께서는 지혜롭다 하십니다. 먼저 하나님의 나라를 구하고 하늘에 쌓는 재물을 무시한 과도한 욕심과 염려는 우리를 불신앙의 자리에 앉게합니다. 모든 일과 매 순간에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지혜가 얼마나 절실히 필요한지 모르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