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일 금요일

마태복음 9장 1-13절

1예수께서 배에 오르사 건너가 본 동네에 이르시니

2침상에 누운 중풍병자를 사람들이 데리고 오거늘 예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병자에게 이르시되 작은 자야 안심하라 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3어떤 서기관들이 속으로 이르되 이 사람이 신성을 모독하도다

4예수께서 그 생각을 아시고 이르시되 너희가 어찌하여 마음에 악한 생각을 하느냐

5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하는 말과 일어나 걸어가라 하는 말 중에 어느 것이 쉽겠느냐

6그러나 인자가 세상에서 죄를 사하는 권능이 있는 줄을 너희로 알게 하려 하노라 하시고 중풍병자에게 말씀하시되 일어나 네 침상을 가지고 집으로 가라 하시니

7그가 일어나 집으로 돌아가거늘

8무리가 보고 두려워하며 이런 권능을 사람에게 주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니라

9예수께서 그 곳을 떠나 지나가시다가 마태라 하는 사람이 세관에 앉아 있는 것을 보시고 이르시되 나를 따르라 하시니 일어나 따르니라

10예수께서 마태의 집에서 앉아 음식을 잡수실 때에 많은 세리와 죄인들이 와서 예수와 그의 제자들과 함께 앉았더니

11바리새인들이 보고 그의 제자들에게 이르되 어찌하여 너희 선생은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잡수시느냐

12예수께서 들으시고 이르시되 건강한 자에게는 의사가 쓸 데 없고 병든 자에게라야 쓸 데 있느니라

13너희는 가서 내가 긍휼을 원하고 제사를 원하지 아니하노라 하신 이 무엇인지 배우라 나는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부르러 왔노라 하시니라

 

주님을 아는 지식이 열매 맺기 위해서는, 예수님이 누구신지를 아는 것만큼이나 나 자신이 누구인지 알아야 한다. 나의 연약함을 직시하고 그런 가망 없는 나를 구원하실 수 있는 능력의 주님께 나아오자. 주께서 우리를 고치시고 구원하실 것이다.

2월 1일 금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매사 긍정적인 줄 알았는데, 오늘 나는 나의 영이 불만으로 체해 있었음을 느겼다. 그리고 기도중 “좁은 길” 이 단어에 나도 모르게 가슴에서 울음이 갑자기 확 올라오더니 체한것이 뚫리는 시원함이 있었다. 그리고 남들에게서 바랬던 주님 앞에서의 결단을 먼저 내가 회개하고 그들을 위해서 더 기도하리라 결단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