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9일 토요일

느헤미야 8장 1-18절

1이스라엘 자손이 자기들의 성읍에 거주하였더니 일곱째 달에 이르러 모든 백성이 일제히 수문 앞 광장에 모여 학사 에스라에게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에게 명령하신 모세의 율법책을 가져오기를 청하매

2일곱째 달 초하루에 제사장 에스라가 율법책을 가지고 회중 앞 곧 남자나 여자나 알아들을 만한 모든 사람 앞에 이르러

3수문 앞 광장에서 새벽부터 정오까지 남자나 여자나 알아들을 만한 모든 사람 앞에서 읽으매 뭇 백성이 그 율법책에 귀를 기울였는데

4그 때에 학사 에스라가 특별히 지은 나무 강단에 서고 그의 곁 오른쪽에 선 자는 맛디댜와 스마와 아나야와 우리야와 힐기야와 마아세야요 그의 왼쪽에 선 자는 브다야와 미사엘과 말기야와 하숨과 하스밧다나와 스가랴와 므술람이라

5에스라가 모든 백성 위에 서서 그들 목전에 책을 펴니 책을 펼 때에 모든 백성이 일어서니라

6에스라가 위대하신 하나님 여호와를 송축하매 모든 백성이 손을 들고 아멘 아멘 하고 응답하고 몸을 굽혀 얼굴을 땅에 대고 여호와께 경배하니라

7예수아와 바니와 세레뱌와 야민과 악굽과 사브대와 호디야와 마아세야와 그리다와 아사랴와 요사밧과 하난과 블라야와 레위사람들은 백성이 제자리에 서 있는 동안 그들에게 율법을 깨닫게 하였는데

8하나님의 율법책을 낭독하고 그 뜻을 해석하여 백성에게 그 낭독하는 것을 다 깨닫게 하니

9백성이 율법의 말씀을 듣고 다 우는지라 총독 느헤미야와 제사장 겸 학사 에스라와 백성을 가르치는 레위 사람들이 모든 백성에게 이르기를 오늘은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성일이니 슬퍼하지 말며 울지 말라 하고

10느헤미야가 또 그들에게 이르기를 너희는 가서 살진 것을 먹고 단 것을 마시되 준비하지 못한 자에게는 나누어 주라 이 날은 우리 주의 성일이니 근심하지 말라 여호와로 인하여 기뻐하는 것이 너희의 힘이니라 하고

11레위 사람들도 모든 백성을 정숙하게 하여 이르기를 오늘은 성일이니 마땅히 조용하고 근심하지 말라 하니

12모든 백성이 곧 가서 먹고 마시며 나누어 주고 크게 즐거워하니 이는 그들이 그 읽어 들려 준 말을 밝히 앎이라

13그 이튿날 뭇 백성의 족장들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율법의 말씀을 밝히 알고자 하여 학사 에스라에게 모여서

14율법에 기록된 바를 본즉 여호와께서 모세를 통하여 명령하시기를 이스라엘 자손은 일곱째 달 절기에 초막에서 거할지니라 하였고

15또 일렀으되 모든 성읍과 예루살렘에 공포하여 이르기를 너희는 산에 가서 감람나무 가지와 들감람나무 가지와 화석류나무 가지와 종려나무 가지와 기타 무성한 나무 가지를 가져다가 기록한 바를 따라 초막을 지으라 하라 한지라

16백성이 이에 나가서 나뭇가지를 가져다가 혹은 지붕 위에, 혹은 뜰 안에, 혹은 하나님의 전 뜰에, 혹은 수문 광장에, 혹은 에브라임 문 광장에 초막을 짓되

17사로잡혔다가 돌아온 회중이 다 초막을 짓고 그 안에서 거하니 눈의 아들 여호수아 때로부터 그 날까지 이스라엘 자손이 이같이 행한 일이 없었으므로 이에 크게 기뻐하며

18에스라는 첫날부터 끝날까지 날마다 하나님의 율법책을 낭독하고 무리가 이레 동안 절기를 지키고 여덟째 날에 규례를 따라 성회를 열었느니라

말씀의 사람이 되자. 말씀을 경외하고, 열린 마음으로 말씀을 받고 배우며, 깨달은 대로 실천하는 사람이 진정 말씀의 사람이다. 우리 자신과 교회의 모습이 그리하기를 바란다.

3월 9일 토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포로생활 이후 3차로 귀환한 유대인들과 느헤미야는 예루살렘 성벽을 건축하고 자기들의 성읍에 거주하였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모세의 율법을 가르쳐주기를 먼저 청한 사람은 이스라엘 백성들이었네요. 포로생활을 견디느라, 유대로 돌아와 여러 어려움들을 겪으며 공사하느라 숨가쁜 삶을 살았을 그들이,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주셨던 율법의 말씀들을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떡으로만 사는게 아니라는 말씀이 확인되는 순간입니다. 이렇게 준비된 마음들은 에스라가 풀어준 말씀을 들으며 아멘 아멘 응답하고 회개하며 울었습니다. 말씀에 반응하지 않는 믿음은 죽은 믿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오 주님. 구하오니 우리를 용서하시고 살려주옵소서.

  • 느8:5-6절 말씀입니다. “에스라가 모든 백성 위에 서서 그들 목전에 책을 펴니 책을 펼 때에 모든 백성이 일어서니라. 에스라가 위대하신 하나님 여호와를 송축하매 모든 백성이 손을 들고 아멘 아멘 하고 응답하고 몸을 굽혀 얼굴을 땅에 대고 여호와께 경배하니라”.
    위에 말씀들을 읽으며 몸의 경련이 일어납니다. 하나님을 향한 이스라엘 백성의 마음이 느껴집니다. 그들에겐 하나님을 경외함이 분명 있습니다.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말씀따라 경건하게 살려는 마음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이런 모습이 생명샘 교회의 예배의 모습이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하나님을 말씀으로 만남은 개인적인 체험입니다. 진정으로 예배의 회복을 기대해 봅니다. 성령님과 영적인 만남을 기대하며 기도로 준비해야 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