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2일 금요일

마태복음 26장 1-16절

1    예수께서 이 말씀을 다 마치시고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3    그 때에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이 가야바라 하는 대제사장의 관정에 모여
4    예수를 흉계로 잡아 죽이려고 의논하되
5    말하기를 민란이 날까 하노니 명절에는 하지 말자 하더라
6    예수께서 베다니 나병환자 시몬의 집에 계실 때에
7    한 여자가 매우 귀한 향유 한 옥합을 가지고 나아와서 1)식사하시는 예수의 머리에 부으니
8    제자들이 보고 분개하여 이르되 무슨 의도로 이것을 허비하느냐
9    이것을 비싼 값에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줄 수 있었겠도다 하거늘
10    예수께서 아시고 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어찌하여 이 여자를 괴롭게 하느냐 그가 내게 좋은 일을 하였느니라
11    가난한 자들은 항상 너희와 함께 있거니와 나는 항상 함께 있지 아니하리라
12    이 여자가 내 몸에 이 향유를 부은 것은 내 장례를 위하여 함이니라
13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온 천하에 어디서든지 이 복음이 전파되는 곳에서는 이 여자가 행한 일도 말하여 그를 기억하리라 하시니라
14    그 때에 열둘 중의 하나인 가룟 유다라 하는 자가 대제사장들에게 가서 말하되
15    내가 예수를 너희에게 넘겨 주리니 얼마나 주려느냐 하니 그들이 은 삼십을 달아 주거늘
16    그가 그 때부터 예수를 넘겨 줄 기회를 찾더라

무명의 여인이 보여준 향유 부음 사건은 문학적으로 공권력의 파행과 가롯 유다의 배신 사이에 들어 있다. 두 어리석은 일들이 자행되고 있는 와중에 생명의 누룩이 퍼지고 있다. 여인처럼 영적으로 깨달았다면 자기 수준에서 실천하고 순종하는 것이 필요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