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7일 금요일

히브리서 5장 11- 6장 8절

11멜기세덱에 관하여는 우리가 할 말이 많으나 너희가 듣는 것이 둔하므로 설명하기 어려우니라

12때가 오래 되었으므로 너희가 마땅히 선생이 되었을 터인데 너희가 다시 하나님의 말씀의 초보에 대하여 누구에게서 가르침을 받아야 할 처지이니 단단한 음식은 못 먹고 젖이나 먹어야 할 자가 되었도다

13이는 젖을 먹는 자마다 어린 아이니 의의 말씀을 경험하지 못한 자요

14단단한 음식은 장성한 자의 것이니 그들은 지각을 사용함으로 연단을 받아 선악을 분별하는 자들이니라

1그러므로 우리가 그리스도의 도의 초보를 버리고 죽은 행실을 회개함과 하나님께 대한 신앙과

2세례들과 안수와 죽은 자의 부활과 영원한 심판에 관한 교훈의 터를 다시 닦지 말고 완전한 데로 나아갈지니라

3하나님께서 허락하시면 우리가 이것을 하리라

4한 번 빛을 받고 하늘의 은사를 맛보고 성령에 참여한 바 되고

5하나님의 선한 말씀과 내세의 능력을 맛보고도

6타락한 자들은 다시 새롭게 하여 회개하게 할 수 없나니 이는 그들이 하나님의 아들을 다시 십자가에 못 박아 드러내 놓고 욕되게 함이라

7땅이 그 위에 자주 내리는 비를 흡수하여 밭 가는 자들이 쓰기에 합당한 채소를 내면 하나님께 복을 받고

8만일 가시와 엉겅퀴를 내면 버림을 당하고 저주함에 가까워 그 마지막은 불사름이 되리라

모르는 것을 안다고 하는 것이 가장 위험하다. 서로의 연약함을 알 수 있도록 안전한 공간에서 경청하는 것이 중요하다. 영적인 상태를 가감 없이 노출하여 변화와 성숙의 자리로 이끌어야 한다. 타성에 물든 신앙은 뻔한 얘기, 종교의 형식적인 외형주의만을 강조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