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1일 토요일

여호수아 11장 1-23절

1하솔 왕 야빈이 이 소식을 듣고 마돈 왕 요밥과 시므론왕과 악삽 왕과

2및 북쪽 산지와 긴네롯 남쪽 아라바와 평지와 서쪽 돌의 높은 곳에 있는 왕들과

3동쪽과 서쪽의 가나안 족속과 아모리 족속과 헷 족속과 브리스 족속과 산지의 여부스 족속과 미스바 땅 헤르몬 산 아래 히위 족속에게 사람을 보내매

4그들이 그 모든 군대를 거느리고 나왔으니 백성이 많아 해변의 수많은 모래 같고 말과 병거도 심히 많았으며

5이 왕들이 모두 모여 나아와서 이스라엘과 싸우려고 메롬 물 가에 함께 진 쳤더라

6여호와께서 여호수아에게 이르시되 그들로 말미암아 두려워하지 말라 내일 이맘때에 내가 그들을 이스라엘 앞에 넘겨 주어 몰살시키리니 너는 그들의 말 뒷발의 힘줄을 끊고 그들의 병거를 불사르라 하시니라

7이에 여호수아가 모든 군사와 함께 메롬 물 가로 가서 갑자기 습격할 때에

8여호와께서 그들을 이스라엘의 손에 넘겨 주셨기 때문에 그들을 격파하고 큰 시돈과 미스르봇 마임까지 추격하고 동쪽으로는 미스바 골짜기까지 추격하여 한 사람도 남기지 아니하고 쳐죽이고

9여호수아가 여호와께서 자기에게 명령하신 대로 행하여 그들의 말 뒷발의 힘줄을 끊고 그들의 병거를 불로 살랐더라

10하솔은 본래 그 모든 나라의 머리였더니 그 때에 여호수아가 돌아와서 하솔을 취하고 그 왕을 칼날로 쳐죽이고

11그 가운데 모든 사람을 칼날로 쳐서 진멸하여 호흡이 있는 자는 하나도 남기지 아니하였고 또 하솔을 불로 살랐고

12여호수아가 그 왕들의 모든 성읍과 그 모든 왕을 붙잡아 칼날로 쳐서 진멸하여 바쳤으니 여호와의 종 모세가 명령한 것과 같이 하였으되

13여호수아가 하솔만 불살랐고 산 위에 세운 성읍들은 이스라엘이 불사르지 아니하였으며

14이 성읍들의 모든 재물과 가축은 이스라엘 자손들이 탈취하고 모든 사람은 칼날로 쳐서 멸하여 호흡이 있는 자는 하나도 남기지 아니하였으니

15여호와께서 그의 종 모세에게 명령하신 것을 모세는 여호수아에게 명령하였고 여호수아는 그대로 행하여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하신 모든 것을 하나도 행하지 아니한 것이 없었더라

16여호수아가 이같이 그 온 땅 곧 산지와 온 네겝과 고센온 땅과 평지와 아라바와 이스라엘 산지와 평지를 점령하였으니

17곧 세일로 올라가는 할락 산에서부터 헤르몬 산 아래 레바논 골짜기의 바알갓까지라 그들의 왕들을 모두 잡아 쳐죽였으며

18여호수아가 그 모든 왕들과 싸운 지가 오랫동안이라

19기브온 주민 히위 족속 외에는 이스라엘 자손과 화친한 성읍이 하나도 없고 이스라엘 자손이 싸워서 다 점령하였으니

20그들의 마음이 완악하여 이스라엘을 대적하여 싸우러 온 것은 여호와께서 그리하게 하신 것이라 그들을 진멸하여 바치게 하여 은혜를 입지 못하게 하시고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그들을 멸하려 하심이었더라

21그 때에 여호수아가 가서 산지와 헤브론과 드빌과 아납과 유다 온 산지와 이스라엘의 온 산지에서 아낙 사람들을 멸절하고 그가 또 그들의 성읍들을 진멸하여 바쳤으므로

22이스라엘 자손의 땅에는 아낙 사람들이 하나도 남지 아니하였고 가사와 가드와 아스돗에만 남았더라

23이와 같이 여호수아가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신 대로 그 온 땅을 점령하여 이스라엘 지파의 구분에 따라 기업으로 주매 그 땅에 전쟁이 그쳤더라

모세는 주께서 명령하신 대로 여호수아에게 명하였고, 여호수아는 모든 일을 한 치의 어김 없이 실행했다. 자의로 하나님의 뜻을 왜곡하지 않고 명하신 대로 지켰다. 유업을 얻기 위한 믿음의 싸움에는 하나님을 의지하는 태도와 믿음의 순종과 도전하려는 의지와 열정이 필요하다.

9월 21일 토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비슷해보이는 전쟁사가 이어지네요. 읽는 우리는 지루하지만, 특별히 군대도 없고 훈련도 받지않았으며 하나님께서 열어주신 물길을 거저 통과했던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수 많은 적군들은 얼마나 두려운 존재였을지 가히 짐작이 됩니다. 약속하신 가나안이 평화롭고 주인도 없는 안전한 곳이 아니라 필히 전쟁을 해서 차지해야하는 곳이라니요. 그러니 여호수아에게 몇 번씩이나 두려워말며 강하고 담대하라 하시고, 백성들이 두려워할 리더십을 주신것을 알겠습니다.
    두렵고 걱정스러운 일이 많기는 우리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주님! 모든 문제와 원수들을 우리 손에 붙여주시고 주님께서 주신 강함과 담대함으로 승리를 얻게 하옵소서. 아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