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1일 금요일

창세기 21장 22-34절

22그 때에 아비멜렉과 그 군대 장관 비골이 아브라함에게 말하여 이르되 네가 무슨 일을 하든지 하나님이 너와 함께 계시도다

23그런즉 너는 나와 내 아들과 내 손자에게 거짓되이 행하지 아니하기를 이제 여기서 하나님을 가리켜 내게 맹세하라 내가 네게 후대한 대로 너도 나와 네가 머무는 이 땅에 행할 것이니라

24아브라함이 이르되 내가 맹세하리라 하고

25아비멜렉의 종들이 아브라함의 우물을 빼앗은 일에 관하여 아브라함이 아비멜렉을 책망하매

26아비멜렉이 이르되 누가 그리하였는지 내가 알지 못하노라 너도 내게 알리지 아니하였고 나도 듣지 못하였더니 오늘에야 들었노라

27아브라함이 양과 소를 가져다가 아비멜렉에게 주고 두 사람이 서로 언약을 세우니라

28아브라함이 일곱 암양 새끼를 따로 놓으니

29아비멜렉이 아브라함에게 이르되 이 일곱 암양 새끼를 따로 놓음은 어찜이냐

30아브라함이 이르되 너는 내 손에서 이 암양 새끼 일곱을 받아 내가 이 우물 판 증거를 삼으라 하고

31두 사람이 거기서 서로 맹세하였으므로 그 곳을 브엘세바라 이름하였더라

32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언약을 세우매 아비멜렉과 그 군대 장관 비골은 떠나 블레셋 사람의 땅으로 돌아갔고

33아브라함은 브엘세바에 에셀 나무를 심고 거기서 영원하신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으며

34그가 블레셋 사람의 땅에서 여러 날을 지냈더라

약속은 이뤄지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미래에 있다. 우리도 그 나라의 약속을 이미 누리고 있지만 여전히 온전한 완성을 기다리고 있다. 그 길에 주님의 능력과 신실함을 증명하는 증인으로 우리는 부름을 받았다. 그 약속의 보증으로, 그 복을 가시화하는 자로 부름 받았다. 이 엄청난 부름에 합당하게 살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