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6일 월요일

마가복음 6장 45-56절

45예수께서 즉시 제자들을 재촉하사 자기가 무리를 보내는 동안에 배 타고 앞서 건너편 벳새다로 가게 하시고

46무리를 작별하신 후에 기도하러 산으로 가시니라

47저물매 배는 바다 가운데 있고 예수께서는 홀로 뭍에 계시다가

48바람이 거스르므로 제자들이 힘겹게 노 젓는 것을 보시고 밤사경쯤에 바다 위로 걸어서 그들에게 오사 지나가려고 하시매

49제자들이 그가 바다 위로 걸어 오심을 보고 유령인가 하여 소리 지르니

50그들이 다 예수를 보고 놀람이라 이에 예수께서 곧 그들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안심하라 내니 두려워하지 말라 하시고

51배에 올라 그들에게 가시니 바람이 그치는지라 제자들이 마음에 심히 놀라니

52이는 그들이 그 떡 떼시던 일을 깨닫지 못하고 도리어 그 마음이 둔하여졌음이러라

53건너가 게네사렛 땅에 이르러 대고

54배에서 내리니 사람들이 곧 예수신 줄을 알고

55그 온 지방으로 달려 돌아 다니며 예수께서 어디 계시다는 말을 듣는 대로 병든 자를 침상째로 메고 나아오니

56아무 데나 예수께서 들어가시는 지방이나 도시나 마을에서 병자를 시장에 두고 예수께 그의 옷 가에라도 손을 대게 하시기를 간구하니 손을 대는 자는 다 성함을 얻으니라

오병이어의 기적도, 물위를 걸어와 바다 위에서 제자들을 구원해준 일도 모두 하나님이 아니면 하실 수 없는 일인 것을 제자들은 깨닫지 못했다. 좀 더 능력 있는 선지자 정도로 여겼을 뿐 하나님의 아들인 것을 상상도 못했다. 모든 기적이 다 믿음으로 이끌지는 못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