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4일 화요일

마가복음 10장 1-16절

1예수께서 거기서 떠나 유대 지경과 요단 강 건너편으로 가시니 무리가 다시 모여들거늘 예수께서 다시 전례대로 가르치시더니

2바리새인들이 예수께 나아와 그를 시험하여 묻되 사람이 아내를 버리는 것이 옳으니이까

3대답하여 이르시되 모세가 어떻게 너희에게 명하였느냐

4이르되 모세는 이혼 증서를 써주어 버리기를 허락하였나이다

5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 마음이 완악함으로 말미암아 이 명령을 기록하였거니와

6창조 때로부터 사람을 남자와 여자로 지으셨으니

7이러므로 사람이 그 부모를 떠나서

8그 둘이 한 몸이 될지니라 이러한즉 이제 둘이 아니요 한 몸이니

9그러므로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할지니라 하시더라

10집에서 제자들이 다시 이 일을 물으니

11이르시되 누구든지 그 아내를 버리고 다른 데에 장가 드는 자는 본처에게 간음을 행함이요

12또 아내가 남편을 버리고 다른 데로 시집 가면 간음을 행함이니라

13사람들이 예수께서 만져 주심을 바라고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오매 제자들이 꾸짖거늘

14예수께서 보시고 노하시어 이르시되 어린 아이들이 내게 오는 것을 용납하고 금하지 말라 하나님의 나라가 이런 자의 것이니라

15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누구든지 하나님의 나라를 어린 아이와 같이 받들지 않는 자는 결단코 그 곳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하시고

16그 어린 아이들을 안고 그들 위에 안수하시고 축복하시니라

결혼마저 거래의 대상이 된 시기다. 하나님의 백성으로 하나님과 말씀의 권위를 인정하여, 하나님 정하신 질서대로 관계를 맺지 않으면, 아무도 결혼을 통해 행복을 누릴 수 없다고 하신 것을 기억해야 한다. 은혜가 아니면 불가능한 것이 신실한 결혼이다.

3월 24일 화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하나님 나라를 어린아이와 같이 받들지 않는자는 결단코 그곳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오늘 저에게 이 말씀의 어린아이 같다는 표현은 어린아이의 단순함으로 적용이 되었습니다. 나이를 먹을수록 복잡해지는 생각들과 환경속에서 하나님의 뜻을 단순하게 받지 못하는 저 자신을 보게 됩니다. 얼마전부터 주의 일이라고 내 마음에 부담되어지는 일이 있는데..결단하지 못하고 하나님의 뜻인지를 묻고 또 묻고 있습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 결단되어지기를 원하며.. 하나님의 나라를 단순하게 나의것으로 받아드리는 어린아이의 심령이 되어지기를 기도합니다.

  • 예전에 목사님이 해주셨던 설교가 기억이 나요. 어린아이 같다는 말은 순수하다는 뜻도 있겠지만 마치 아빠가 잡아줄 걸 알고 아빠에게 점프를 하는 아이처럼 그렇게 믿고 따르는 순종함을 말하셨죠. 저는 요즘 믿음이 참 부족한 것 같습니다. 무조건 믿고 순종하고 걱정하지 않는 그런 하나님의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