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8일 화요일

창세기 41장 37-57절

 

37바로와 그의 모든 신하가 이 일을 좋게 여긴지라

38바로가 그의 신하들에게 이르되 이와 같이 하나님의 영에 감동된 사람을 우리가 어찌 찾을 수 있으리요 하고

39요셉에게 이르되 하나님이 이 모든 것을 네게 보이셨으니 너와 같이 명철하고 지혜 있는 자가 없도다

40너는 내 집을 다스리라 내 백성이 다 네 명령에 복종하리니 내가 너보다 높은 것은 내 왕좌뿐이니라

41바로가 또 요셉에게 이르되 내가 너를 애굽 온 땅의 총리가 되게 하노라 하고

42자기의 인장 반지를 빼어 요셉의 손에 끼우고 그에게 세마포옷을 입히고  사슬을 목에 걸고

43자기에게 있는 버금 수레에 그를 태우매 무리가 그의 앞에서 소리 지르기를 엎드리라 하더라 바로가 그에게 애굽 전국을 총리로 다스리게 하였더라

44바로가 요셉에게 이르되 나는 바로라 애굽 온 땅에서 네 허락이 없이는 수족을 놀릴 자가 없으리라 하고

45그가 요셉의 이름을 사브낫바네아라 하고 또 온의 제사장 보디베라의  아스낫을 그에게 주어 아내로 삼게 하니라 요셉이 나가 애굽 온 땅을 순찰하니라

46요셉이 애굽 왕 바로 앞에 설 때에 삼십 세라 그가 바로 앞을 떠나 애굽 온 땅을 순찰하니

47일곱 해 풍년에 토지 소출이 심히 많은지라

48요셉이 애굽 땅에 있는 그 칠 년 곡물을 거두어 각 성에 저장하되 각 성읍 주위의 의 곡물을 그 성읍 중에 쌓아 두매

49쌓아 둔 곡식이 바다 모래 같이 심히 많아 세기를 그쳤으니 그 수가 한이 없음이었더라

50흉년이 들기 전에 요셉에게 두 아들이 나되 곧 온의 제사장 보디베라의  아스낫이 그에게서 낳은지라

51요셉이 그의 장남의 이름을 므낫세라 하였으니 하나님이 내게 내 모든 고난과 내 아버지의 온 집 일을 잊어버리게 하셨다 함이요

52차남의 이름을 에브라임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이 나를 내가 수고한 땅에서 번성하게 하셨다 함이었더라

53애굽 땅에 일곱 해 풍년이 그치고

54요셉의 말과 같이 일곱 해 흉년이 들기 시작하매 각국에는 기근이 있으나 애굽 온 땅에는 먹을 것이 있더니

55애굽 온 땅이 굶주리매 백성이 바로에게 부르짖어 양식을 구하는지라 바로가 애굽 모든 백성에게 이르되 요셉에게 가서 그가 너희에게 이르는 대로 하라 하니라

56온 지면에 기근이 있으매 요셉이 모든 창고를 열고 애굽 백성에게 팔새 애굽 땅에 기근이 심하며

57각국 백성도 양식을 사려고 애굽으로 들어와 요셉에게 이르렀으니 기근이 온 세상에 심함이었더라

하나님의 말씀대로 되었다. 그의 꿈의 해몽자와 수행자인 요셉에 의해 그 꿈이 실현되었다. 아무도 부인할 수 없는 방식으로 하나님은 스스로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신다. 역사에서 그분이 갖고 있는 전체를 요구하신다. 우리는 그분을 나타내도록 부름을 받았다. 더욱 중요한 것은 그 부름은 단 하나도 같은 것이 없이 다양하다는 사실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