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0일 주일

창세기 47장 27절 – 48장 7절

 

27이스라엘 족속이 애굽 고센 땅에 거주하며 거기서 생업을 얻어 생육하고 번성하였더라

28야곱이 애굽 땅에 십칠 년을 거주하였으니 그의 나이가 백사십칠 세라

29이스라엘이 죽을 날이 가까우매 그의 아들 요셉을 불러 그에게 이르되 이제 내가 네게 은혜를 입었거든 청하노니 네 손을 내 허벅지 아래에 넣고 인애와 성실함으로 내게 행하여 애굽에 나를 장사하지 아니하도록 하라

30내가 조상들과 함께 눕거든 너는 나를 애굽에서 메어다가 조상의 묘지에 장사하라 요셉이 이르되 내가 아버지의 말씀대로 행하리이다

31야곱이 또 이르되 내게 맹세하라 하매 그가 맹세하니 이스라엘이 침상 머리에서 하나님께 경배하니라

1이 일 후에 어떤 사람이 요셉에게 말하기를 네 아버지가 들었다 하므로 그가 곧 두 아들 므낫세와 에브라임과 함께 이르니

2어떤 사람이 야곱에게 말하되 네 아들 요셉이 네게 왔다 하매 이스라엘이 힘을 내어 침상에 앉아

3요셉에게 이르되 이전에 가나안 땅 루스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이 내게 나타나사 복을 주시며

4내게 이르시되 내가 너로 생육하고 번성하게 하여 네게서 많은 백성이 나게 하고 내가 이 땅을 네 후손에게 주어 영원한 소유가 되게 하리라 하셨느니라

5내가 애굽으로 와서 네게 이르기 전에 애굽에서 네가 낳은 두 아들 에브라임과 므낫세는 내 것이라 르우벤과 시므온처럼 내 것이 될 것이요

6이들 후의 네 소생은 네 것이 될 것이며 그들의 유산은 그들의 형의 이름으로 함께 받으리라

7내게 대하여는 내가 이전에 밧단에서 올 때에 라헬이 나를 따르는 도중 가나안 땅에서 죽었는데 그 곳은 에브랏까지 길이 아직도 먼 곳이라 내가 거기서 그를 에브랏 길에 장사하였느니라 (에브랏은 곧 베들레헴이라)

인생을 잘 마무리하는 것은 중요하다. 노년을 고집과 불평과 노욕으로 망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하며 조심해야 한다. 아쉬운 것은 아쉬운 대로 받아들이고, 마지막을 거룩한 소망과 헌신적인 사랑과 깊은 감사로 보낼 수 있도록 끝까지 경성하자. 값지게 생을 마무리할 수 있는 것이 복된 인생이다.

9월 20일 주일”에 대한 3개의 생각

  • 야곱의 결정입니다. “내가 애굽으로 와서 네게 이르기 전에 애굽에서 네가 낳은 두 아들 에브라임과 므낫세는 내 것이라 르우벤과 시므온처럼 내 것이 될 것이요.” 좀 이해가 안되는 구절입니다. 야곱의 12 아들들중 레위 빼고 대신 요셉의 두 아들이 들어와서 이스라엘의 12 지파가 된것으로 알고 있는데 왜 하나님께서는 애굽의 혈통이 섞인 요셉의 두 아들 모두를 선택하셨는지 궁금합니다??

    • 네 참으로 귀한 질문입니다. 요셉의 두 아들이 12 지파에 들어가고 나중에 단 지파가 빠지게 되어 이스라엘의 12지파가 완성되지요. 요셉의 두 아들을 야곱이 축복하는 것은 요셉에 대한 장자권의 축복입니다. 주일의 설교 ‘하나님의 주권’에서 말씀 강해 드린 것처럼, 이는 무조건적인 하나님의 전적인 주권의 행위입니다. 장자에게 주어지는 장자권의 복이 장자가 아닌 이삭, 야곱, 요셉 그리고 에브라임에게 이어진 것으로 축복에 대한 하나님의 주권입니다. 정해진 우리의 생각을 초월할 수 있다는 하나님의 섭리를 하나님의 주권으로 인정하고 연습하고 훈련하는 것이 우리의 또 다른 경건의 삶임을 믿습니다. 귀한 질문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 목사님 설명 감사합니다.
    하나님의 섭리가운데 있는 우리는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할수 밖에 없는 피조물입니다. 이미 나의 삶 모든게 하나님 섭리안에 있는 것이니까 어떻게 보면 우리의 노력이 별로 의미가 없다는 생각도 듭니다. 그런데 나의 생을 돌아보면 하나님께서 인도하셨다는 확신의 마음이 있습니다. 또한 이제껏 지키신 하나님께서 이 세상에서의 끝날까지 동행하실것이란 확신을 같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매력을 말씀과 기도를 통해 매일 조금씩 발견해 가는것이 피조물의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하나님 만나면 덜 어색 할것 같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