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1일 주일

고린도후서 12장 1-13절

 

1무익하나마 내가 부득불 자랑하노니 주의 환상과 계시를 말하리라

2내가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한 사람을 아노니 그는 십사 년 전에 셋째 하늘에 이끌려 간 자라 (그가  안에 있었는지  밖에 있었는지 나는 모르거니와 하나님은 아시느니라)

3내가 이런 사람을 아노니 (그가  안에 있었는지  밖에 있었는지 나는 모르거니와 하나님은 아시느니라)

4그가 낙원으로 이끌려 가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말을 들었으니 사람이 가히 이르지 못할 말이로다

5내가 이런 사람을 위하여 자랑하겠으나 나를 위하여는 약한 것들 외에 자랑하지 아니하리라

6내가 만일 자랑하고자 하여도 어리석은 자가 되지 아니할 것은 내가 참말을 함이라 그러나 누가 나를 보는 바와 내게 듣는 바에 지나치게 생각할까 두려워하여 그만두노라

7여러 계시를 받은 것이 지극히 크므로 너무 자만하지 않게 하시려고 내 육체에 가시 곧 사탄의 사자를 주셨으니 이는 나를 쳐서 너무 자만하지 않게 하려 하심이라

8이것이 내게서 떠나가게 하기 위하여 내가 세 번 주께 간구하였더니

9나에게 이르시기를 내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 이는 내 능력이 약한 데서 온전하여짐이라 하신지라 그러므로 도리어 크게 기뻐함으로 나의 여러 약한 것들에 대하여 자랑하리니 이는 그리스도의 능력이 내게 머물게 하려 함이라

10그러므로 내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약한 것들과 능욕과 궁핍과 박해와 곤고를 기뻐하노니 이는 내가 약한 그 때에 강함이라

11내가 어리석은 자가 되었으나 너희가 억지로 시킨 것이니 나는 너희에게 칭찬을 받아야 마땅하도다 내가 아무 것도 아니나 지극히 크다는 사도들보다 조금도 부족하지 아니하니라

12사도의 표가 된 것은 내가 너희 가운데서 모든 참음과 표적과 기사와 능력을 행한 것이라

13내 자신이 너희에게 폐를 끼치지 아니한 일 밖에 다른 교회보다 부족하게 한 것이 무엇이 있느냐 너희는 나의 이 공평하지 못한 것을 용서하라

바울은 거절하시는 기도를 큰 은혜로 여겼다. 큰 계시보다 더 큰 은혜로 여겼다. 그 계시를 주신 하나님을 알았고 만났기 때문이다. 그분의 능력과 지혜를 의지할 만큼의 공간을 바울 안에 허락하는 고난이기 때문이다. 더 낮추셔서 낮은 곳에 계신 주님과 지체를 보게 하셨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좋은 환경을 주셔서 우리가 잘 누리는 것보다 하나님 당신을 주셔서 동행하고 교제하기를 원하신다. 그것이 참 은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