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3일 월요일

역대하 18장 28절 – 19장 3절

 

28이스라엘 왕과 유다 왕 여호사밧이 길르앗 라못으로 올라가니라

29이스라엘 왕이 여호사밧에게 이르되 나는 변장하고 전쟁터로 들어가려 하노니 당신은 왕복을 입으소서 하고 이스라엘 왕이 변장하고 둘이 전쟁터로 들어가니라

30아람 왕이 그의 병거 지휘관들에게 이미 명령하여 이르기를 너희는 작은 자나 큰 자나 더불어 싸우지 말고 오직 이스라엘 왕하고만 싸우라 한지라

31병거의 지휘관들이 여호사밧을 보고 이르되 이가 이스라엘 왕이라 하고 돌아서서 그와 싸우려 한즉 여호사밧이 소리를 지르매 여호와께서 그를 도우시며 하나님이 그들을 감동시키사 그를 떠나가게 하신지라

32병거의 지휘관들이 그가 이스라엘 왕이 아님을 보고 추격을 그치고 돌아갔더라

33한 사람이 무심코 활을 당겨 이스라엘 왕의 갑옷 솔기를 쏜지라 왕이 그의 병거 모는 자에게 이르되 내가 부상하였으니 네 손을 돌려 나를 진중에서 나가게 하라 하였으나

34이 날의 전쟁이 맹렬하였으므로 이스라엘 왕이 병거에서 겨우 지탱하며 저녁 때까지 아람 사람을 막다가 해가 질 즈음에 죽었더라

1유다 왕 여호사밧이 평안히 예루살렘에 돌아와서 그의 궁으로 들어가니라

2하나니의 아들 선견자 예후가 나가서 여호사밧 왕을 맞아 이르되 왕이 악한 자를 돕고 여호와를 미워하는 자들을 사랑하는 것이 옳으니이까 그러므로 여호와께로부터 진노하심이 왕에게 임하리이다

3그러나 왕에게 선한 일도 있으니 이는 왕이 아세라 목상들을 이 땅에서 없애고 마음을 기울여 하나님을 찾음이니이다 하였더라

세상의 역사와 우리 개인의 삶에서 하나님을 상수로 두지 않고 변수로 두려는 시도가 가장 큰 유혹 가운데 하나다. 숱한 핑계와 변명으로 하나님을 우회하고, 하나님을 배제한 채 가치와 결과를 평가하고, 하나님 없이 내일에 대해서 계획하는 시도만큼 어리석은 것은 없다. 

오늘 우리 모두가 함께 기도로 섬기시길 축복합니다.

한규철 한정임 아름 기영 / 심용철 김수정 죠이 그레이스 / 김선애 형근 지선영(언니) / 강엘림 / 홍대현

11월 23일 월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맹렬한 전쟁 중에서도 은혜를 입어 위험을 피하게 하셨지만, 악인과 동행했던 여호사밧의 죄에 대해서는 책임을 물으시는 하나님을 생각합니다. 별 뜻 없이 행했던 일상의 사소한 선택과 행동이 나의 의도와는 달리 하나님께서 죄라고 여기시는 일은 없었는지 두려워집니다. 늘 하나님의 뜻에 대하여 민감할 수 있도록 말씀을 묵상하고 적용하는 일에 힘써야겠다는 결심을 하게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