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4일 화요일

역대하 19장 4-11절

 

4여호사밧이 예루살렘에 살더니 다시 나가서 브엘세바에서부터 에브라임 산지까지 민간에 두루 다니며 그들을 그들의 조상들의 하나님 여호와께로 돌아오게 하고

5또 유다 온 나라의 견고한 성읍에 재판관을 세우되 성읍마다 있게 하고

6재판관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재판하는 것이 사람을 위하여 할 것인지 여호와를 위하여 할 것인지를 잘 살피라 너희가 재판할 때에 여호와께서 너희와 함께 하심이니라

7그런즉 너희는 여호와를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삼가 행하라 우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는 불의함도 없으시고 치우침도 없으시고 뇌물을 받는 일도 없으시니라 하니라

8여호사밧이 또 예루살렘에서 레위 사람들과 제사장들과 이스라엘 족장들 중에서 사람을 세워 여호와께 속한 일과 예루살렘주민의 모든 송사를 재판하게 하고

9그들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너희는 진실과 성심을 다하여 여호와를 경외하라

10어떤 성읍에 사는 너희 형제가 혹 피를 흘림이나 혹 율법이나 계명이나 율례나 규례로 말미암아 너희에게 와서 송사하거든 어떤 송사든지 그들에게 경고하여 여호와께 죄를 범하지 않게 하여 너희와 너희 형제에게 진노하심이 임하지 말게 하라 너희가 이렇게 행하면 죄가 없으리라

11여호와께 속한 모든 일에는 대제사장 아마랴가 너희를 다스리고 왕에게 속한 모든 일은 유다 지파의 어른 이스마엘의 아들 스바댜가 다스리고 레위 사람들은 너희 앞에 관리가 되리라 너희는 힘써 행하라 여호와께서 선한 자와 함께 하실지로다 하니라

여호사밧은 힘이 국가를 안정되게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임재가 나라에 평화를 가져다 준다고 믿었다. 하나님은 주의 말씀을 따라서 재판하며 다스리는 선한 자에게 임재하신다고 믿었다. 나이 들어갈수록 더욱 타락한 아버지 아사와 달리 그는 초심을 회복하고 있다. 

실수할 수 있다. 넘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돌아와야 한다. 그렇지 않고도 하나님의 구원 받은 백성이라고 말해줄 수 있는 근거는 없다. 진정한 믿음은 돌아오는 능력이다. 권위를 인정하고 듣는 힘이다. 

오늘 우리 함께 서로를 축복하는 기도하기를 원합니다. 

박래석 박승화 슬애 찬미 시온 온유 / 한광기 한미숙 진호 지현 / 서민정 / 함영미 최호영 브라이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