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3일 목요일

역대하 25장 1-13절

 

1아마샤가 왕위에 오를 때에 나이가 이십오 세라 예루살렘에서 이십구 년 동안 다스리니라 그의 어머니의 이름은 여호앗단이요 예루살렘 사람이더라

2아마샤가 여호와께서 보시기에 정직하게 행하기는 하였으나 온전한 마음으로 행하지 아니하였더라

3그의 나라가 굳게 서매 그의 부왕을 죽인 신하들을 죽였으나

4그들의 자녀들은 죽이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모세의 율법책에 기록된 대로 함이라 곧 여호와께서 명령하여 이르시기를 자녀로 말미암아 아버지를 죽이지 말 것이요 아버지로 말미암아 자녀를 죽이지 말 것이라 오직 각 사람은 자기의 죄로 말미암아 죽을 것이니라 하셨더라

5아마샤가 유다 사람들을 모으고 그 여러 족속을 따라 천부장들과 백부장들을 세우되 유다와 베냐민을 함께 그리하고 이십 세 이상으로 계수하여 과 방패를 잡고 능히 전장에 나갈 만한 자 삼십만 명을 얻고

6또 은 백 달란트로 이스라엘 나라에서 큰 용사 십만 명을 고용하였더니

7어떤 하나님의 사람이 아마샤에게 나아와서 이르되 왕이여 이스라엘 군대를 왕과 함께 가게 하지 마옵소서 여호와께서는 이스라엘 곧 온 에브라임 자손과 함께 하지 아니하시나니

8왕이 만일 가시거든 힘써 싸우소서 하나님이 왕을 적군 앞에 엎드러지게 하시리이다 하나님은 능히 돕기도 하시고 능히 패하게도 하시나이다 하니

9아마샤가 하나님의 사람에게 이르되 내가 백 달란트를 이스라엘 군대에게 주었으니 어찌할까 하나님의 사람이 말하되 여호와께서 능히 이보다 많은 것을 왕에게 주실 수 있나이다 하니라

10아마샤가 이에 에브라임에서 자기에게 온 군대를 나누어 그들의 고향으로 돌아가게 하였더니 그 무리가 유다 사람에게 심히 노하여 분연히 고향으로 돌아갔더라

11아마샤가 담력을 내어 그의 백성을 거느리고 소금 골짜기에 이르러 세일 자손 만 명을 죽이고

12유다 자손이 또 만 명을 사로잡아 가지고 바위 꼭대기에 올라가서 거기서 밀쳐 내려뜨려서 그들의 온 이 부서지게 하였더라

13아마샤가 자기와 함께 전장에 나가지 못하게 하고 돌려보낸 군사들이 사마리아에서부터 벧호론까지 유다 성읍들을 약탈하고 사람 삼천 명을 죽이고 물건을 많이 노략하였더라

아마샤가 우리의 자화상이다. 우리가 언제 온전하게 신실하게 순종해본 적이 있는지 받아들이기를 축복한다. 항상 계산하지만 그 계산마저 세상적인 계산이요 나의 경험에 근거한 어리석은 계산일 뿐이지 않았던가를 냉철히 생각하길 축복한다. 그렇게 타산적인 사람인데도 하나님은 어찌 그리 큰 인내와 선물로 챙겨주시는지 모를 일이다. 이해하며 믿기를 반복하는 우리의 어리석음을 회개하자. 

12월 3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아마샤는 이랬다. “율법을 지켰다. 마지못해 순종했다. 순종하면서도 걱정했다”. 그는 정직히 행했으나, 온전한 마음으로 행하지는 않은 사람이라고 말씀은 평가한다. 하나님을 떠난 사람도 아니고 그렇다고 대단히 독실하게 섬긴 사람도 아니다. 우리의 순간 순간의 모습이라, 마음이 아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