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9일 화요일

시편 42편 1-11절

 

1하나님이여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에 갈급함 같이 내 영혼이 주를 찾기에 갈급하니이다

2내 영혼이 하나님 곧 살아 계시는 하나님을 갈망하나니 내가 어느 때에 나아가서 하나님의 얼굴을 뵈올까

3사람들이 종일 내게 하는 말이 네 하나님이 어디 있느뇨 하오니 내 눈물이 주야로 내 음식이 되었도다

4내가 전에 성일을 지키는 무리와 동행하여 기쁨과 감사의 소리를 내며 그들을 하나님의 집으로 인도하였더니 이제 이 일을 기억하고 내 마음이 상하는도다

5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가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6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7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8에는 여호와께서 그의 인자하심을 베푸시고 에는 그의 찬송이 내게 있어 생명의 하나님께 기도하리로다

9내 반석이신 하나님께 말하기를 어찌하여 나를 잊으셨나이까 내가 어찌하여 원수의 압제로 말미암아 슬프게 다니나이까 하리로다

10내 뼈를 찌르는 칼 같이 내 대적이 나를 비방하여 늘 내게 말하기를 네 하나님이 어디 있느냐 하도다

11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나는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하나님의 침묵 앞에서 우리가 목이 마르도록, 가슴 시리도록 해야 할 고백은 바로 주님을 구하는 고백이다. 하나님은 자신을 찾는 과정을 통해 백성을 치유하신다. 하나님을 만나기도 전에 이제 막 달려가는 과정을 통해 치유하신다.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느냐는 몇 번의 탄식을 되풀이한 후, 공교롭게도 우리는 일어설 힘을 얻는다. 부르짖음과 찾음의 과정에서 하나님의 치유는 시작되고 완성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