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1일 목요일

히브리서 4장 15절

 

우리에게 있는 대제사장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실 이가 아니요 모든 일에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신 이로되 죄는 없으시니라

 

동정이라는 단어가 어떤 의미에서는 자존심을 상하게 하는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단어 자체의 의미는 ‘같은 감정을 갖고 나누는 것’을 의미한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감정 이입이 될 수 있는 여러가지의 역경의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물론 제 3자의 입장에서도 비슷한 감정을 가질 수는 있으나, 힘든 일 자체를 직접 대할 때는 그야말로 하늘이 무너지는 듯 하다. 사실은 바로 이것이 동정이다. 

주님께서는 우리가 힘든 일을 당하고 있을 때에 함께 마음 아파하시며 함께 우신다. 직접 체험하셨기에 아시는 동정이다. 말로만 위로하고 한번쯤 함께 아파하는 듯한 감정을 표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계시면서 우리의 아픔 속에 동참하시는 것이다. 그런데 한번 생각해 보자. 인간의 모든 역경과 슬픔은 죄악의 댓가에서 비롯된 것이다. 하나님의 질서에서 벗어난 모든 창조물의 피치 못할 현실의 아픔들이다. 그래서 우리의 인생은 모든 것이 은혜요 덤으로 살고 만끽하는 것이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죄가 없으신데도 불구하고 인간이 겪어야 할 온갖 힘든 일과 심지어 죽음까지도 감당하셨다. 이유는 단 한가지, 우리의 대제사장이 되식 위해 즉 우리의 죄를 대신 지시기 위함이다. 

우리가 힘들 때마다 주님의 놀라운 구속의 은혜에 집중하자. 물론 힘들다. 하지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이것은 놀랍도록 가능하다. 주님의 뜻대로 간구함에는 담대함의 훈련이 동반한다. 이 영광스런 주님의 질서를 회복하여 평안함을 누리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축복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